[100세 시대] 국민 절반, 노후 자금 평균 4.1억 부족…"월 250만 필요"
[100세 시대] 국민 절반, 노후 자금 평균 4.1억 부족…"월 250만 필요"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11.05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국민들은 은퇴 이후 적정 생활비로 월 250만원을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국민 절반 이상은 이를 확보하지 못해 평균 4억1000만원의 노후자금이 부족했다.

5일 국민연금공단의 '노후준비서비스 이용 실태 및 성과 분석' 결과에 따르면, 서비스 이용자 2030명 중 57.1%인 1160명이 현재 준비 수준으론 노후자금을 확보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됐다.

노후자금이 부족한 이용자들은 은퇴 시점에서 노후생활비로 월평균 250만1000원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적정 노후생활비를 연 단위로 환산하고 1160명의 예상 은퇴연령부터 사망연령까지 기간을 곱하면 노후 필요자금은 평균 8억1581만원이다.

그러나 국민연금과 퇴직연금, 개인연금 등 예상 연금과 은퇴 시점에서 노후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금융 및 부동산자산으로 계산한 준비자금은 평균 4억1005만원에 불과해 4억576만원이 부족했다. 준비율은 50.3% 수준이었다.

현재 은퇴를 앞둔 50~64세 713명은 7억3379만원을 필요자금으로 제시했다. 반면 준비하고 있는 자금은 3억8438만원에 불과해 3억4940만원이 부족한 상태였다.

수명 증가가 예상되면서 부족자금 규모는 연령이 낮을수록 컸고, 준비자금액은 은퇴가 임박할수록 적었다.

부족자금은 20~30대 205명이 5억6331만원(필요자금 10억8896만원-준비자금 5억2566만원)으로 가장 컸고 40대 201명이 4억5316만원(필요자금 8억7780만원-준비자금 4억2465만원), 65세 이상 41명이 3억6573만원(필요자금 5억7253만원-2억680만원) 순이었다.

국민연금공단은 "젊을수록 저축과 투자기간이 길어 준비자금액이 크고 은퇴가 임박할수록 현재 준비된 자금만으로 노후를 맞아야 하기 때문에 준비자금액이 적다"고 분석했다.

서비스 이용자 중 45.7%인 927명은 공적연금을 중심으로 노후를 준비하고 있었다. 54.3%(1103명)는 공적연금 외에도 사적연금이나 금융·부동산 자산으로 대비하고 있었다.

퇴직연령과 은퇴 후 재취업 등을 고려했을 때 현재 수준으로 노후준비가 가능한 981명 중 85.4%인 838명은 공적·사적 연금과 금융·부동산 자산을 추가하고 있었다. 국민연금과 직역연금 등 공적연금을 중심으로 연금자산을 구성한 경우는 14.6%인 143명에 그쳐 공적연금 내 다층연금 구축이 필요하다는 것이 공단의 진단이다.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노후준비서비스의 정책 효과는 장기간에 걸쳐 나타나지만 이번 분석을 통해 국민 스스로가 실천하도록 유인하는 성과는 입증된 만큼 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대상을 확대해 전 국민의 노후준비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