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휴게소의 변신, 취약계층 일자리 만들고 공공성 높이고
고속도로 휴게소의 변신, 취약계층 일자리 만들고 공공성 높이고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8.11.06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고속도로 휴게소가 사회적 기업과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사회적 가치 실현의 장으로 변신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연내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에 사회적 기업 매장 12개소를 개장한다고 6일 밝혔다.

사회적 기업이란 이윤 추구보다 공공서비스 및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목적을 우선 추구하는 기업이다.

사회적 기업의 휴게소 입점을 통해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해 휴게소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동시에 사회 경제적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2022 고속도로 휴게소 중장기 혁신 로드맵’의 일환이다.

그동안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는 공공구매 등으로 사회적 기업을 간접 지원했으나 앞으로는 사회적 기업의 고용을 창출하고 판로를 확대해 자립할 수 있도록 휴게소에 입점한 사회적 기업을 직접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 8월 도로공사가 직영하는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휴게소(양평 방향)에 고속도로 사회적 기업 1호점 ‘경주제과’가 개장했고 이후 3개월간의 시범운영을 통해 지원제도 개선 등 사회적 기업의 성공적 운영 방안을 마련한 후 전국적으로 확대하게 됐다.

이번에 휴게소에 입점하는 사회적 기업은 고객 수요가 높은 제과점 및 수제 소품 제조업체로서 교통량이 많은 경부고속도로와 남해고속도로 등 주요 노선의 거점 휴게소에 입점해 매장을 운영한다.

도로공사는 휴게소에 입점할 사회적 기업에 대한 임대료를 일반 매장보다 훨씬 저렴하게 받고 자체 브랜드 이미지(BI)를 제작해 홍보하는 등 다양한 지원을 할 계획이다.

아울러 저소득층, 장애인, 다문화가정, 이주여성, 북한 이탈주민 등 다양한 취업 취약계층(44명)에 양질의 신규 일자리를 제공한다. 이들은 전원 정규직으로 채용되며 최저임금보다 20% 높은 월급을 지급받는다.

이러한 휴게소 입점을 통해 창출되는 사회적 경제가치는 연간 약 20억원에 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백승근 국토부 도로국장은 “사회적 기업의 휴게소 입점으로 취업 취약계층의 일자리가 늘어나고 사회적 기업이 자립할 수 있는 공익적인 효과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