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업계 최초 친환경 보냉패키지 도입
CJ ENM, 업계 최초 친환경 보냉패키지 도입
  • 이관형 기자
  • 승인 2019.01.10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CJ ENM
사진 = CJ ENM

[이지경제] 이관형 기자 = CJ ENM 오쇼핑부문이 친환경 전도사로 나선다.

CJ ENM 오쇼핑은 재활용이 가능한 보냉패키지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앞서 CJ ENM은 지난해 6월 업계 최초로 친환경 종이 포장재를 도입한 바 있다.

CJ ENM 오쇼핑이 보냉패키지를 도입한 것은 비닐이나 스티로폼 대신 이른바 ‘착한 포장’을 통해 고객들이 편리하게 분리·배출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다.

CJ ENM 오쇼핑은 식품 배송에 ▲종이 보냉박스 ▲친환경 아이스팩 ▲종이테이프로 이뤄진 ‘친환경 보냉패키지’를 도입한다. 먼저 종이 보냉박스는 알루미늄 라미네이트 필름을 붙인 종이판을 종이 박스 안에 포함해 냉동을 유지하게 된다. 이 종이판은 스티로폼 박스보다 보냉 효율성이 90% 이상 높아 식품 신선도 유지를 자랑하며 박스 내, 외부가 종이로 이뤄져 재활용이 가능하다. 특히 규격에 맞춰 포장재를 활용할 수 있어 과대 포장을 감소시키는 데도 효과적이다.

박스 안에 식품과 함께 포함되는 아이스팩 역시 친환경으로 구성된다. 기존 아이스팩은 화학 성분을 포함한 젤리 형태의 보냉재로 하수구에 흘려보낼 경우 수질 오염의 우려가 있지만 친환경 아이스팩은 순수한 물로 이뤄져 아이스팩 개봉 후 물을 따라 버리면 쉽게 분리 배출이 가능하다. 또 박스 포장은 종이테이프로 마감해 전체 패키지가 재활용·재수거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군포 물류센터에서 직배송이 가능한 ‘한일관 전통갈비탕’ 식품에 친환경 보냉패키지를 우선 적용하고 점차 확대해 나갈 전망이다.

친환경 포장은 단가가 높아 비용 부담이 크지만 CJ ENM은 선도적으로 친환경 포장 패키지를 발굴해오고 있다. 종이 보냉 패키지는 일반 스티로폼 포장에 비해 약 68% 이상 높은 가격이다.

임재홍 CJ ENM 오쇼핑 SCM담당(부장)은 “친환경 포장재 포장 단가가 높아 전체 물량에 적용시키기에는 어려움이 있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시행해 나가려 한다”며 “친환경에 앞장서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이러한 친환경 관련 노력이 홈쇼핑 업계를 넘어 유통업계 전반에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관형 기자 news@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