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Car] 기아자동차, 3세대 쏘울 ‘쏘울 부스터’ 출시
[이지 Car] 기아자동차, 3세대 쏘울 ‘쏘울 부스터’ 출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1.23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아자동차
사진=기아자동차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기아자동차가 3세대 쏘울 ‘쏘울 부스터’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23일 밝혔다.

기아차에 따르면 쏘울 부스터는 ▲2008년 1세대 ▲2013년 2세대를 거쳐 6년만에 선보인 3세대 모델이다. ▲최고 출력 204마력의 주행성능 ▲완전히 새로워진 하이테크 디자인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능 등이 특징이다.

외관은 강인하고 하이테크한 디자인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전면부는 ▲수평형 레이아웃의 헤드램프 ▲연결된 형태의 주간주행등 ▲가로형 디자인의 안개등과 방향 지시등 ▲육각형 두 개를 겹친 모양의 인테이크 그릴 등으로 SUV 디자인의 감각을 살렸다.

측면부는 ▲보닛부터 주유구까지 수평으로 길게 뻗은 캐릭터 라인과 ▲강인한 이미즈이 휠 아치 라인 ▲측면 반사판 ▲비행기 꼬리 날개를 연상시키는 후측면부 등으로 역동성을 강조했다.

이밖에 후면부는 ▲입체적인 후미등 ▲트윈 머플러 등을 적용해 스포티한 느낌을 연출했다.

사진=기아자동차
사진=기아자동차

쏘울 부스터는 동급 최고 출력 204마력, 최대 토크 27.0㎏f.m의 동력성능을 갖춘 1.6 터보 엔진과 기어비 상향조정으로 응답성을 개선한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탑재해 주행 성능을 확보했다.

또한 전·후 서스펜션 최적 설계로 승차감을 향상시켰으며, 조향 시스템 최적화 및 고기어비 적용으로 조향 응답성 및 안정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쏘울 부스터는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능들을 대거 적용해 하이테크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볼륨감이 돋보이는 센터페시아의 10.25인치 HD급 와이드 디스플레이는 동급 최대 크기로 ▲날씨 ▲지도 ▲음악재생 등 여러 편의 사양을 3분할 화면으로 제공한다.

쏘울 부스터의 EV모델은 1회 충전 시 386㎞를 달릴 수 있다. 이는 기아의 전기차 가운데 가장 긴 주행거리다. 이를 위해 기존 대비 80% 이상 향상된 150㎾의 출력을 확보하고, 저부하 토크 영역에서의 효율을 증대시킨 모터를 적용했다.

쏘울 부스터는 ▲가솔린 1.6 터보 ▲EV 등 두 가지 모델로 선보인다. 판매 가격은(부가세 포함)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1914만원 ▲노블레스 215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346만원이다.

EV 모델은 2월 중 출시될 예정이며 ▲프레스티지 4600~4700만원 ▲노블레스 4800~4900만원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된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