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직후 선물 선호도 1위 ‘패션용품’…"생필품은 싫어요"
명절 직후 선물 선호도 1위 ‘패션용품’…"생필품은 싫어요"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9.02.0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옥션
사진=옥션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기혼 남녀가 설 연휴 직후 가장 받고 싶어하는 선물은 패션용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마켓플레이스 옥션이 지난달 25일부터 31일가지 설 연휴 전 일주일간 기혼남녀 고객 500여명을 대상으로 ‘명절 증후군 달래는 선물’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받고 싶은 선물과 주고 싶은 선물 1순위로 옷, 가방, 주얼리 등 ‘패션용품’이 꼽혔다고 7일 밝혔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인 71%가 ‘설 명절 고생한 배우자를 위해 선물을 주겠다’고 답한 가운데 주고 싶은 선물로 ‘패션용품’을 택한 응답자가 전체의 39%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건강용품을 선택한 응답자가 22%였고 ▲뷰티용품 13% ▲공연/영화티켓 12% ▲여행상품권 7% ▲취미/레저용품 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받고 싶은 선물 1순위에서도 전체의 35%가 ‘패션용품’을 선택했다. 다만 2위부터는 주고 싶은 선물과 차이가 있었다.

받고 싶은 선물 2순위는 ‘여행상품권(18%)이 차지했고 ▲건강용품 16% ▲취미/레저용품 12% 등이 뒤를 이어 설 이후 대체로 취미생활을 즐기며 휴식을 취하기를 원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가장 달갑지 않은 선물로는 ‘생필품 또는 소모품’(35%)과 ’꽃이나 과일 등 생색내기용 선물‘(30%)이 상당수를 차지했다. 또 ’건강보조식품‘(17%), ’성의 없어 보이는 E쿠폰‘(10%), ’정성을 담은 마사지와 손편지‘(8%) 순으로 이어졌다.

한편 ‘고생한 나를 위한 스스로의 선물을 준비할 예정인가’라는 질문에는 10명 중 6명(61%)이 긍정적으로 답했다.

서은희 옥션 마케팅실장은 설 명절 피로를 달래 줄 상품으로 기분전환을 줄 수 있는 패션잡화 및 힐링 제품이 인기다“며 ”특히 적은 비용으로 자기만족과 행복을 추구하는 트렌드에 따라 배우자뿐만 아니라 나를 위한 선물을 준비하는 사람도 많아지는 추세“라고 말했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