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건설기술용역 종합심사낙찰제 시행…기술력 평가 강화
국토부, 건설기술용역 종합심사낙찰제 시행…기술력 평가 강화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3.0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국토교통부는 건설엔지니어링(설계, 건설사업관리) 분야에서 기술 중심 경쟁을 유도하는 건설기술용역 종합심사낙찰제(이하 용역종심제)를 5일부터 시행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그동안 가장 낮은 가격으로 입찰한 자를 선정해 업체의 기술경쟁을 유도하지 못하고 기술력이 높은 업체도 낮은 가격으로 입찰하는 등의 문제점을 개선한 것이다.

이에 새롭게 시행되는 용역종심제는 기술점수와 가격점수를 합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업체를 낙찰자로 선정한다.

발주청은 기술적인 측면과 가격적인 측면에서 종합적으로 경쟁력이 가장 높은 업체를 뽑을 수 있고 업체는 기술력을 가격으로 보장받을 수 있게 됐다.

종합점수를 산정할 때 기술평가의 비중은 80% 이상(80~95%)으로 하고 상징성·기념성·예술성 및 기술력 향상 등을 위해 필요한 경우 기술평가만으로 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해 기술력 중심으로 경쟁하는 기반을 마련했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과도한 저가 입찰에 의한 가격경쟁을 막기 위해 기술평가를 할 때 평가항목별 차등제와 위원별 차등제를 의무화하는 한편 총점차등제, 동점 시 가점 부여 등의 방법으로 기술적 변별력을 확보하도록 했다.

예정가격 대비 80% 미만으로 입찰한 자에 대해서는 낮은 가격으로 입찰하더라도 가격점수가 조금만 오르도록 해 과도한 저가입찰을 예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정성평가를 시행한 경우 평가사유서를 구체적으로 작성하고 평가 종료 후 평가 결과와 함께 공개하도록 해 공정한 평가가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용역종심제는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시행령’과 ‘건설기술진흥법 시행령’에 따라 5일 이후 입찰공고하는 일정규모 이상의 건설기술용역에 적용한다.

국토교통부는 용역종심제 최초 시행에 따른 혼란이 없도록 ‘건설기술용역 종합심사낙찰제 심사기준’을 제정하고 ‘건설기술용역 종합심사낙찰제 발주자 운영지침’을 마련·보급해 발주청 및 관계기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안정훈 국토교통부 기술기준과 과장은 “이번 용역종심제 도입으로 건설엔지니어링 분야 기술경쟁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발주청과 업계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엔지니어링 발주제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