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수직이착륙드론 건설 현장 도입…최대 108㎞/h 속도, 1시간30분 비행
대우건설, 수직이착륙드론 건설 현장 도입…최대 108㎞/h 속도, 1시간30분 비행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3.07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우건설
사진=대우건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대우건설은 지난 1월 최신 무인비행 장치 V-TOL(수직이착륙비행드론)을 경산지식산업단지 현장에 도입했다고 7일 밝혔다.

대우건설에 따르면 V-TOL을 도입해 경산지식산업단지의 측량, 3D 모델링 및 지형도 제작을 수행했다. 해당 현장은 경산지식산업지구 부지조성공사로 면적 280만9418㎡, 절토량 1017만㎡, 성토량 1228만㎡의 대형 공사 현장으로 현재 토공량 관리가 공정의 주요사항이다.

대우건설이 도입한 V-TOL은 고정익의 장기간 비행과 회전익을 통한 수직이착륙의 장점을 겸비한 무인비행체다. 최대 108㎞/h의 비행속도로 1시간 30분을 비행할 수 있어 한 번에 대형 부지를 신속하게 촬영해 현장 측량자료를 획득할 수 있다.

또한 고성능 IMU, PTK-GPS 및 PPK(Post Processed Kinematic) 방식을 적용해 기존의 드론보다 정밀한 측점 데이터를 산출할 수 있게 돼 현장의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결정을 가져올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백기현 대우건설 스마트건설기술팀 팀장은 “기존에는 드론 측량이 소형 부지에만 국한돼 있어 대형 부지에 대해서는 항공기를 이용한 항공측량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며 “이제 V-TOL 및 대형 고정익 드론을 통해 최대 100㎢의 부지에 대해서도 무인비행장치를 이용한 공간정보 구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이미 지난 2017년 8월 자체 제작한 고정익 드론의 2시간 30분 비행으로 Mapping과 측량을 실시해 약 6㎢의 지형데이터를 1회의 비행으로 제작할 수 있음을 실증했다. 다만 이착륙장의 확보 및 이착륙 시 무인기의 파손위험으로 적용사례가 부족했으나 수직으로 이륙과 착륙이 가능한 V-TOL 도입으로 보다 다양한 현장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드론 측량의 우월성은 기존의 인력 측량과 비교하면 더욱 두드러진다고 할 수 있다. 정확한 토공량 산출로 정밀한 시공이 가능하고 기존의 인력측량 대비 드론측량은 50% 이상의 작업시간을 단축해 측량 작업의 효율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

더욱이 드론측량은 유인항공측량보다 비용이 저렴하고 원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신속한 지형정보 취득이 가능하다. 아울러 유인항공측량보다 촬영면적이 다소 소규모라 할지라도 뛰어난 품질을 보여주고 있어 향후 다양한 분야에 적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향후 드론활용 기술을 측량뿐만 아니라 토목/건축/주택/플랜트 시설물 유지 보수 및 공정 관리 등 전 분야에 확대 적용해 미래 건설의 핵심 기술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