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멕시코서 1억달러 규모 열병합발전소 수주
포스코건설, 멕시코서 1억달러 규모 열병합발전소 수주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3.1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 관계자들과 현지 관계자들이 지난 6일(현지시간) 멕시코에서 1억달러 규모의 키레이 열병합발전소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건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포스코건설이 지난 6일(현지시간) 멕시코 현지에서 에너르에이비와 100㎽급 ‘키레이(Quirey) 열병합발전소’ 건설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업 규모는 1억달러다.

이 발전소는 멕시코 코아우일라주 막넬렉 화학공장에 안정적인 전기를 공급하기 위해 건설하는 것으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24개월이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006년 중남미 에너지 시장에 진출했다. 이번 키레이 열병합발전소 수주로 중남미 발전시장 진출 13년 만에 누계 수주 100억달러를 기록했다.

포스코건설은 2006년 4000억원 규모의 칠레 벤타나스 석탄화력발전소를 시작으로 2007년 칠레 캄피체·앙가모스 석탄화력발전소, 2009년 페루 칼파·칠카우노 복합화력발전소를 수주하는 등 중남미 시장을 지속 확대해 왔다. 지난해 8월에도 파나마에 391㎽급의 콜론 복합화력발전소를 준공해 운영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키레이 열병합발전소 수주로 중남미 지역에서 우수한 발전소 시공 기술력을 재입증 받았다”며 “멕시코 내 추가 수주전에서도 우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에너르에이비는 미국 발전회사인 에이이에스(AES)사와 멕시코 발(BAL) 그룹의 합작사다. 에이이에스는 18개국에서 총 3만4732㎽ 규모의 발전소를 운영 중인 글로벌 민간 발전회사로 2006년부터 포스코건설과 인연을 맺어왔다. 발 그룹은 광산, 무역, 보험 등의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멕시코 대형 기업이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