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베트남 IBST와 건설기술 분야 상호 협력 MOU 체결
롯데건설, 베트남 IBST와 건설기술 분야 상호 협력 MOU 체결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3.14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순전(오른쪽)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장과 밍(왼쪽) IBST 원장이 지난 1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기술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순전(오른쪽)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장과 밍 IBST 원장이 지난 1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기술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롯데건설은 지난 13일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베트남 건설부 산하 연구소(IBST)에서 IBST와 건축, 토목, 환경 분야의 기술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과 IBST는 그간의 상호 신뢰와 협력관계를 기반으로 양국 건설시장에 대한 정보 공유, 건설기술 향상을 위한 공동연구개발, 베트남 내 건설 프로젝트 수행을 위한 상호협력 등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IBST는 베트남 건설 분야 최고 연구기관으로 약 600명의 연구인력이 연구개발, 표준정립, 인증, 감리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IBST는 롯데센터하노이 건설의 인연을 시작으로 롯데건설 기술연구원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국제공동연구를 진행하며 현지 건설환경에 최적화된 초유지 콘크리트의 성능 인증 및 자문 등을 통해 기술협력을 지속해 왔다.

또한 이날 롯데건설과 IBST가 공동개최한 첫 기술세미나에서는 롯데건설, IBST, 베트남 건설대학과 건축대학 교수 등이 참석해 베트남의 극서 환경에 요구되는 초유지 콘크리트 기술, 베트남 콘크리트의 산업부산물 활용 및 철근콘크리트 설계, 품질관리 및 인증업무 등을 주제로 깊이 있는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박순전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장 상무는 “해외 건설 프로젝트의 성공은 현지화에 달려 있으며 현지화의 기반은 기술에 있다”며 “이번 MOU체결 및 상호 이해를 위한 기술 교류와 협력이 동남아 거점 국가 베트남에서 롯데건설의 경쟁력을 강화해 해외사업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은 지난해 11월 미국 콘크리트학회(ACI)와 베트남 건설부(Ministry of Construction)가 후원하는 IBST 55주년 국제컨퍼런스에 초청받아 롯데월드타워와 롯데센터하노이의 기초 및 초고층 펌프 압송 관련 기술에 대한 기조발표로 큰 호응을 받은 바 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