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리비아 신규 발전 PJ MOU 및 즈위티나 발전소 공사재개 협약 체결
대우건설, 리비아 신규 발전 PJ MOU 및 즈위티나 발전소 공사재개 협약 체결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3.21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김형 사장과 리비아전력청 압둘마지드 함자(Mr. Abdelmageed M. S Hamza) 회장이 웨스턴마운틴 복합화력발전소 신규 건설공사에 대한 MOU에 서명했다. 사진=대우건설
김형(왼쪽) 대우건설 사장과 압둘마지드 함자(Mr. Abdelmageed M. S Hamza) 리비아전력청 회장이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 대우건설 본사에서 웨스턴마운틴 복합화력발전소 신규 건설공사에 대한 MOU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대우건설은 지난 20일 대우건설 본사에서 리비아전력청(GECOL)과 450㎿ 규모의 웨스턴마운틴 복합화력발전소 신규 건설공사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웨스턴마운틴 복합화력발전소는 트리폴리 서남부 200㎞ 떨어진 알 하위민드(Al Hawamind) 지역에 위치한 900㎿ 규모의 발전소다. 이번 MOU는 현재 가동 중인 가스터빈발전소에 폐열을 회수하는 열교환기와 스팀터빈(450㎿)을 설치하는 발전소 증설공사다.

리비아 남서부 지역의 심각한 전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발주처인 리비아전력청에서 적극 추진하는 공사로 향후 대우건설은 공사 계약 추진을 위해 현지 조사 및 세부 절차를 협의할 예정이다.

또한 대우건설은 19일 내전으로 인해 2014년 이후 공사가 중단된 즈위티나(Zwitina) 발전소에 대한 공사 재개 추진 협약식도 체결했다.

즈위티나 발전소는 기존(500㎿) 가스터빈발전소에 폐열회수 열교환기와 스팀터빈(250㎿, 공사비 4억3300만달러)을 추가로 설치하는 발전소 증설공사로 2014년 공사 중단 당시 공정률은 72% 수준이었다.

대우건설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공사 준비 작업을 포함한 향후 공사를 재개하기 위한 현장 준비작업과 본공사 재개 추진계획을 리비아 전력청과 합의했다. 이에 대우건설은 다음 달 리비아 방문을 추진해 현장 준비작업을 위한 사전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최근 리비아 정부는 치안이 점진적으로 안정화됨에 따라 국민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전력난 해소를 위해 한국 업체가 건설 중에 중단됐던 발전소 공사의 재개를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

아울러 리비아 정부는 이번 한국 방문을 통해 국내 업체의 발전소 건설공사 재개를 우선적으로 추진해 줄 것을 한국 정부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