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한화건설, 영업익 3074억…주택, 해외사업 호조 영향
[실적] 한화건설, 영업익 3074억…주택, 해외사업 호조 영향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4.02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한화건설은 지난해 별도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3조5979억원, 영업이익 3074억원을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2016년 2017년에 이어 3년 연속 영업이익 흑자 달성이다.

매출액은 12.5%(+3988억원)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무려 117.4%(1660억원) 늘어났다. 이에 영업이익률은 8.54%를 기록했다.

이 같은 실적 호조는 주택개발사업 수익이 본격화되고 해외사업이 안정화 됐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국내에서는 여수 웅천지구 복합개발, 광교 복합개발, 인천 서울여성병원 복합개발 등 대형 개발사업들의 매출이 지속적으로 반영되고 있다. 또한 4년간 임대 운영했던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1810가구의 분양계약을 완료하는 등 미분양, 미입주 사업장이 거의 없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대표적인 해외사업인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도 2017년 이라크 내전 종결과 함께 정상화돼 안정적으로 진행 중이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인근에 10만80가구 규모의 신도시를 건설하는 이 사업은 수주액이 101억달러(한화 약 11조원)에 달한다.

아울러 한화건설의 실적이 개선됨에 따라 지난해 말과 올해 초 한국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는 각각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상향 평가했다. 올해도 양호한 실적이 예상되면서 신용등급 상승에도 청신호가 커졌다.

회사채 시장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한화건설은 지난 2월 실시한 500억원 규모의 공모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5배가 넘는 수요를 끌어모아 1000억원으로 증액 발행했다. 발행 금리도 대폭 낮아져 등급민평금리(BBB+) 대비 1.645% 감소한 3.410%의 이자율로 확정됐다.

이는 한화건설이 지난해 이후 발행한 공모 회사채 중 가장 낮은 이율이다. 한화건설이 현재 BBB 신용등급임에도 불구하고 A급 건설사의 이자율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평가다.

한화건설은 중동지역 플랜트 사업의 정상화가 이뤄지고 이라크 신도시 사업 및 대규모 주택개발사업이 본격화됨에 따라 올해도 실적 호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올해 개발사업 역량 강화와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수익성 중심의 성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