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사전피임약 ‘멜리안’ 베트남 진출…100만 달러 규모 수출계약 체결
동아제약, 사전피임약 ‘멜리안’ 베트남 진출…100만 달러 규모 수출계약 체결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4.1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오른쪽)과 응웬 도안 뚜(왼쪽)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 국장이 사전피임약 ‘멜리안’에 대한 수출계약을 체결한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아제약
최호진(오른쪽) 동아제약 사장과 응웬 도안 뚜(왼쪽)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 국장이 사전피임약 ‘멜리안’에 대한 수출계약을 체결한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아제약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동아제약에서 만든 사전피임약 ‘멜리안’이 오는 3분기(7~9월) 베트남에 100만 달러(11억3700만원) 규모의 수출에 나선다. 

동아제약은 지난 18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소재 용두동 본사에서 베트남 보건부 산하 인구가족계획국과 사전피임약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동아쏘시오그룹과 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은 지난 2017년 8월 사전피임약 공급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동아제약은 이번 계약 체결로 베트남에서 제품 허가 승인이 완료되면 준비과정을 거쳐 수출하게 된다.

동아제약은 지난 2월 베트남 보사부에 제품 허가를 신청했으며 이달 중으로 최종 허가 승인이 예상된다. 

사전피임약 ‘멜리안’이 베트남에 수출하는 제품명은 ‘로만케이’다. 로맨스는 지키고 원치 않는 임신을 막는 한국 제품이라는 의미다.

베트남은 인구증가를 막기 위한 정책의 일환으로 가임기 여성들에게 먹는 피임약 복용을 권유하고 있다. 현재 베트남 가임기 여성(20~39세 기준)의 수는 약 1570만명에 이르며 이들 중 약 12%가 경구용 피임약을 복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베트남이 경제성장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는 데다 건강증진제품과 일반의약품의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동아쏘시오그룹은 베트남 시장을 발판삼아 수출 품목 다변화를 통해서 글로벌 헬스케어그룹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제약은 지난해부터 베트남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2018년 6월 베트남에 ‘박카스’를 론칭한 데 이어 사전피임약 ‘멜리안’과 소화불량치료제 ‘베나치오’, 어깨결림치료제 ‘스카풀라’, 구강건조증치료제 ‘드라이문트’에 대한 허가 신청을 준비 중에 있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