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올해도 안식월 열풍…유연근무제·PC-Off 등 워라밸 지원
한화건설, 올해도 안식월 열풍…유연근무제·PC-Off 등 워라밸 지원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4.25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화건설
안식월을 통해 최근 미국 여행을 다녀온 이준명 토목환경사업본부 부장 가족. 사진=한화건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한화건설은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도입한 ‘안식월 제도’가 올해도 직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한화건설에 따르면 안식월 제도는 지난 2017년부터 시작해 3년차를 맞았다. 과장~상무보 승진 시 1개월간의 유급휴가를 제공하는 것으로 승진 특별휴가에 개인 연차 등을 더해 운영된다. 충분한 휴식을 통해 새로운 에너지를 공급받아 기업 혁신의 원동력이 되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한화건설은 안식월 사용을 촉진하기 위해 대상자 전원에게 2019년 안식월 사용 계획서를 제출 받았다. 특히 2017년과 2018년 안식월을 못 갔던 직원들도 올해 사용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시행 초기에는 안식월 사용을 주저하는 분위기도 있었지만 전사적인 독려를 통해 해외 현장 근무자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직원들이 휴가를 다녀왔다는 설명이다.

이준명 토목환경사업본부 부장은 “일정을 여유 있게 잡을 수 있어 미국으로 가족여행을 다녀왔다”며 “안식월 휴가를 통해 가족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었고 개인적으로는 재충전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안창훈 해외건축설계팀 과장은 “바쁜 회사생활과 해외 현장 근무 등으로 두 아들과 충분한 시간을 가지지 못했던 것을 안식월을 통해서 크게 만회했다”며 “중학생 아들이 사춘기여서 관계가 멀어지는 느낌이었는데 최대한 같이 밥을 먹고 야구 경기장 등을 다녀 사이가 좋아졌다”고 밝혔다.

PC-Off제 업무종료 예고 화면. 사진=한화건설
PC-Off제 업무종료 예고 화면. 사진=한화건설

아울러 한화건설은 안식월 제도와 더불어 유연근무제, PC-Off제도를 시행해 직원들의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생활을 지원하고 있다.

유연근무제는 자신의 상황에 맞춰 오전 7~9시까지 1시간 간격으로 출근 시간을 선택하고 정해진 근무시간 이후에는 자유롭게 퇴근하는 제도다. 직원들의 시간활용에 자율성을 부여해 육아, 자기개발 등과 같은 다양한 활동이 가능하도록 했다.

PC-Off제는 주 52시간 근무제나 안식월 제도, 유연근무제 등을 시스템적으로 보완한다. 일과시간이 종료되면 업무용 컴퓨터가 자동으로 꺼지는 시스템으로 사전 승인 없이 야근이 불가능하다. 특히 안식월 기간에는 컴퓨터 사용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통해 젊고 미래 지향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하고 업무 효율성 제고를 이뤄나간다는 방침”이라며 “‘임직원들의 직장 내 만족도가 곧 회사의 경쟁력‘임을 강조하고 임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는 등 ’젊은 한화‘를 향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