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2330억 규모 이라크 알 포 컨테이너터미널 공사 수주
대우건설, 2330억 규모 이라크 알 포 컨테이너터미널 공사 수주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5.07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지=대우건설
박찬용(오른쪽) 대우건설 상무와 알 말리키 이라크 교통부 장관이 지난달 30일 이라크 알 포(Al Faw) 서방바제현장 준공식에서 컨테이너터미널 공사 계약서에 사인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대우건설은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에서 1억9975만 달러(한화 약 2330억원) 규모의 컨테이너터미널 건설 공사를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대우건설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알 포 서방파제 공사의 준공식에서 알 말리키 이라크 교통부 장관과 박찬용 대우건설 상무가 참석해 알 포 컨테이너터미널(1단계) 공사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공사는 이라크 항만청(GCPI: General Company for Ports of Iraq)에서 발주한 프로젝트다.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알 포(Al Faw) 지역에 조성되는 신항만 사업 중 컨테이너터미널 1단계 공사를 위한 총연장 4.5㎞의 가호안 조성 공사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24개월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컨테이너터미널 공사 수주는 대우건설이 공사 중인 알 포 서방파제 현장(2019년 6월 준공 예정)의 후속공사로서 기존 공사의 성공적인 수행에 따른 발주처의 신뢰로 경쟁 없이 수의 계약으로 진행됐다"며 "항만공사뿐만 아니라 알 포 신항만 개발에 이은 도로, 침매터널 등 다양한 공종의 추가공사 수주도 기대 된다"고 말했다.

이라크에서는 전후 재건사업의 일환으로 발전, 석유화학 시설, 인프라 등에 대규모 투자가 지속될 예정이다.

특히 이라크 알 포 신항만 개발 사업은 이라크에서 유일하게 바다와 접해 있는 바스라주의 항만을 개발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이라크 정부는 터키 및 인근 국가간 연결 철도와 연계 개발해 알 포항을 세계 12대 항만으로 만들 계획이다. 이에 따라 향후 연결 철로, Dry Bulk터미널, 배후 단지 및 해군기지 조성 등의 대형 후속 공사가 잇따를 전망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알 포 신항만 개발사업 뿐만 아니라 향후 이라크에서 발주되는 대규모 재건사업 수주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