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창립 31주년 기념식…‘상호존중 조직문화 3대 혁신 과제’ 비전 선포
세븐일레븐, 창립 31주년 기념식…‘상호존중 조직문화 3대 혁신 과제’ 비전 선포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5.21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세븐일레븐
정승인(앞줄 왼쪽 여섯 번째) 세븐일레븐 대표는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31주년 기념식을 갖고, 임직원과 경영주, 파트너사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세븐일레븐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세븐일레븐이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창립 3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이날 기념식에서 일도 삶의 한 부분인 만큼 ‘일과 삶의 균형’이라는 표현 대신 ‘일과 여가의 균형’을 새롭게 제안하며 조직문화 혁신의 기치로 내세웠다.

특히 이를 실현하기 위해 ‘상호존중의 조직문화 3대 혁신 과제’를 선포했다.

먼저 업무 시간 내 성과를 집중 창출하고 당당히 퇴근해 일과 여가의 균형이라는 시너지를 도모하기 위해 자율적인 퇴근 문화 정착을 조성한다. 또 업무 효율을 저해하는 가치 없는 보고서 작성을 금지하고, 징검다리 연휴에는 전 직원이 휴무를 하는 공동연차 제도를 시행한다.

세븐일레븐은 이날 비전선포를 비롯해 장기 우수 경영주와 파트너사, 장기근속 및 우수 직원에 대한 포상을 실시했다.

장기근속 임직원에 대해서는 근속연수만큼의 금과 크리스탈 명패, 상품권 등을 지급했다. 또 장기 운영 우수 경영주에게는 순금 명패와 여행상품권 등을, 우수 파트너사 및 관계자에게는 순금 명패와 상금을 수여했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세븐일렙느이 지금까지 국내 대표 편의점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직원들이 진정성 있게 열정적으로 노력한 결과”라며 “모든 임직원의 소중한 일터이자 삶터이고 놀이터로서 임직원 모두가 상호존중하는 문화 구축이야 말고 100년 기업으로 갈 수 있는 해법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