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00대째 보잉 ‘B777-300ER’ 도입
대한항공, 200대째 보잉 ‘B777-300ER’ 도입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5.22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항공
사진=대한항공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대한항공이 지난 14일 미국 보잉사로부터 B777-300ER 항공기를 신규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지난 1971년 B707-3B5C 항공기를 시작으로 48년간 총 200대의 보잉 항공기를 도입했으며, 현재 119대의 보잉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도입한 B777-300ER 기종은 25대째이며, 대한항공이 보유한 기종 중 최다 운영 항공기다.

이번에 도입한 항공기는 200대째 보잉 항공기를 기념하는 ‘200th AIRCRAFT’ 문구를 기체 앞부분에 래핑했다. 인천-후쿠오가 노선을 시작으로 ▲미국 샌프란시스코 ▲일본 오사카 ▲베트남 하노이 등에 투입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B777-300ER 항공기는 291석급 규모의 중대형 항공기로 연료 효율성이 향상돼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기존 항공기 대비 26% 줄어든 친환경 항공기다. ▲비행 단계 ▲기내 서비스 단계에 따라 최대 21종류의 LED 컬러 조명으로 편안한 객실 분위기를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신규 항공기는 코스모스위트(일등석), 프레스티지슬리퍼(프레스티지석), 뉴이코노미(일반석) 등 차세대 명품 좌석들이 적용됐다”며 “더욱이 주문형 오디오비디오(AVOD) 시스템을 통해 영화와 음악, 오디오 북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해 항공 여행의 즐거움과 품격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