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AI시대 선도할 NPU로 ‘반도체 비전 2030’ 달성 박차
삼성전자, AI시대 선도할 NPU로 ‘반도체 비전 2030’ 달성 박차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6.18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삼성전자가 인공지능 시대를 선도할 핵심기술인 NPU(신경망처리장치) 사업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고 18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오는 2030년까지 NPU 분야 인력을 2000명 규모로 10배 이상 확대하고, 독자적인 NPU 기술 육성을 통해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글로벌 1위를 목표로 한 ‘반도체 비전 2030’을 달성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NPU는 인종지능의 핵심인 딥러닝 알고리즘 연산에 최적화된 프로세서다. NPU는 대규모 병렬 연산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어 인공지능 구현을 위한 핵심 기술로 꼽힌다. 이에 삼성전자는 NPU 기술 역량 강화를 위해 시스템 LSI사업부와 종합기술원에서 선행 연구와 제품 개발을 지속한 결과 모바일 SoC안에 독자 NPU를 탑재한 엑시노스9을 지난해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향후 모바일부터 ▲전장 ▲데이터센터 ▲IoT 등 IT 전분야로 NPU 탑재를 확대할 방침이다. 또 모바일용 플래그십 SoC 제품부터 NPU 탑재를 확대 적용할 예정이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 NPU를 탑재한 차량용 제품 개발에도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이밖에 딥러닝 전용 NPU를 개발해 AI연산을 강화하는 등 활용 범위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또 글로벌 연구 기관 및 국내 대학들과 지속 협력을 확대하는 한편 핵심 인재 발굴 등에도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사장은 “딥러닝 알고리즘의 핵심인 NPU 사업 강화를 통해 앞으로 다가올 AI 시대에서 주도권을 잡겠다”면서 “향후 차별화된 기술과 글로벌 기관들과의 협력, 핵심 인재 영입 등을 통해 한 차원 더 진화된 혁신적인 프로세서를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