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21일 부산 ‘래미안 어반파크’ 1360가구 일반 분양
삼성물산, 21일 부산 ‘래미안 어반파크’ 1360가구 일반 분양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6.20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미안 어반파크 투시도. 사진=삼성물산
래미안 어반파크 투시도. 사진=삼성물산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오는 21일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연지2구역을 재개발하는 ‘래미안 어반파크’의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래미안 어반파크는 지하 5층~지상 최고 33층 24개동 총 2616가구로 구성된다. 이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전용면적 51~126㎡ 1360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전용면적별로는 ▲51㎡ 30가구 ▲59㎡ 156가구 ▲84㎡ 1139가구 ▲91㎡ 11가구 ▲110㎡TH 4가구 ▲111㎡ 3가구 ▲117㎡ 5가구 ▲121㎡ 6가구 ▲122㎡TH 1가구 ▲123㎡TH 2가구 ▲125㎡TH 1가구 ▲126㎡TH 2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404만원으로 책정됐으며 입주는2022년 9월 예정이다. 

견본주택은 부산 연제구 거제천로 182번길 3(연산동 자이갤러리)에 마련하며 청약일정은 26일 특별공급, 27일 1순위 청약(해당/기타), 28일 2순위 청약 순서로 진행된다. 당첨자 발표일은 내달 4일이며 당첨자 계약은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연산동 견본주택에서 실시한다. 1차 계약금은 2000만원으로 책정됐다. 

래미안 어반파크가 들어서는 부산진구는 지리적으로 부산의 중심에 위치해 우수한 인프라를 자랑한다. 

단지 인근에 성지로, 신천대로, 동평로 등을 통해 동서고가도로, 거제대로, 백양터널 등 부산의 주요 교통로로 빠르게 진입이 가능하다. 특히 부전역은 동해선과 경전선의 시·종착역이며 향후 KTX가 정차하는 복합환승센터로 개발이 계획돼 있다. 일대에 대규모 정비사업도 활발해 주거여건도 크게 좋아질 전망이다. 

또한 쾌적한 주거환경도 장점이다. 부산시민공원과 부산어린이대공원, 초연근린공원, 백양산 등이 가까워 도심 속 숲세권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아울러 초연중, 초읍중, 부산진고 등이 도보로 접근 가능하고 서면 학원가, 시립도서관, 학생교육문화회관 등의 교육 문화시설이 가깝다. 서면역 일대의 롯데백화점, 쥬디스태화, NC백화점, 서면지하상가, 전포카페거리 등의 번화가와 반경 1㎞ 내에 롯데마트, 이마트트레이더스 등 대형 마트와 전통시장이 위치했다. 

이외에도 부산시청, 부산진구청 등 행정기관은 물론 부산고등법원, 부산지방검찰청, 법무법인 등이 모여 있는 법조타운 접근이 편리하다. 

래미안 어반파크는 래미안 브랜드에 걸맞게 우수한 상품과 특화 설계를 내놓을 계획이다. 우선 전세대를 남향 위주로 배치했고 주차장은 모두 100% 지하화한 공원형 아파트로 조성될 예정이다. 펜트하우스와 테라스하우스, 1층 피트(PIT) 특화 등 다양한 특화 평면을 도입했다. 또한 피트니스센터, 골프연습장, 사우나, 키즈룸 등 대규모 커뮤니티시설도 선보인다. 

단지에는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주거시스템을 접목해 입주민에게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는 ‘래미안 IoT 플랫폼’이 최초로 적용된다. IoT 도어락, 스마트 인포 디스플레이, 스마트 TV폰, 음성인식 조명 스위치 등이 기본 적용되며 스마트 미러와 IoT 커튼 등의 옵션 상품도 선택 가능하다. 미세먼지 저감기술들을 적용한 클린 에어(Clean Air) 패키지도 적용할 예정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래미안 어반파크는 부산진구 내 첫 선을 보이는 래미안 아파트로 분양 전부터 부산시민들의 기대와 관심을 받고 있다”며 “지역민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게 지역 랜드마크 아파트로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