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4.3% 매입…한진그룹 “경영권 안정 위한 것으로 해석”
美 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4.3% 매입…한진그룹 “경영권 안정 위한 것으로 해석”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6.21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진그룹
사진=한진그룹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델타항공이 대한항공의 최대 주주인 한진KAL의 지분을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20일(현지시간)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한진칼 지분 4.3%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또 한·미 당국 숭인을 받는 대로 한진칼 지분을 10%까지 늘리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델타항공은 전 세계 대륙에서 325개 노선을 운영하는 항공사다. 대한항공과 지난 2000년 출범한 항공동맹체 ‘스카이팀’ 맴버로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2018년 5월에는 조인트벤처를 설립했다. 양사는 한·미 작항노선을 포함해 아시아 80개 및 미주 290개 등 370개 노선에서 협력하고 있다.

에드 바스티안 델타항공 최고경영자는 “대한항공은 이미 델타항공과 가장 성공적인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항공사 중 하나”라며 “아시아·태평양지역 항공 산업이 지속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두 회사가 협력을 공고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 매입에 나서면서 조원태 대한항공 회장은 2대 주주인 KCGI와의 지분 경쟁에서 한시름 덜게 됐다는 분석이다.

조 회장은 본인과 특수관계 지분 28.93%을 보유하고 있으며, 델타항공의 지분을 더하면 33.23%를 확보하게 된다. 여기에 델타항공이 향후 10%까지 늘릴 경우 우호지분은 38.93%에 달하며 대한항공의 경영권을 지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지분 매입과 관련해 “델타항공이 조인트벤처 파트너사인 대한항공의 경영권 안정을 위해 한진칼 지분을 매입한 것으로 짐작된다”고 설명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