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5조 규모 스마트시티 펀드 조성 등 스마트시티 해외진출 활성화 발표
정부, 1.5조 규모 스마트시티 펀드 조성 등 스마트시티 해외진출 활성화 발표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7.08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국토교통부가 ‘제206차 대외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혁신성장동력 사업으로 육성 중인 스마트시티 해외수출 확대를 위해 스마트시티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8일 발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정부는 4차 산업혁명 기술 확산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도시개발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우리나라가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췄음에도 불구하고 그간 체계적인 해외지원 방안 부족으로 한계가 있었다.

이에 국토부는 ▲금융지원 ▲네트워크 구축 ▲대·중소 기업 동반 진출 ▲전방위 수주지원 등으로 세분화해 스마트시티 해외수출 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1조5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를 연내에 조성하고 5000억원을 스마트시티 해외사업에 투자한다.

펀드는 민간자금을 유치하기 위해 정부·공공부문이 후순위로 출자해 투자 리스크를 우선 분담할 계획이다. 정부, 공공, 민간 순으로 손실을 부담해 민간투자를 유인할 방침이다. 또 유·무상 차관, 경협증진자금 등과 연계한 복합금융구조로 투자 리스크도 줄여나갈 예정이다.

정부는 네트워크를 위해 한국이 주도하는 국제협력체계인 ‘K-SCON(Korea Smart City Open Network)’를 구축할 방침이다. 국제공모로 참여 대상을 선정하고 한국·해외 정부 비용 매칭으로 ▲사전타당성 조사 ▲마스터플랜 수립 등을 추진해 본사업 참여까지 이어지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 시장개척사업 지원범위를 ▲건설공사 ▲엔지니어링에서 ▲건축설계 ▲ICT 도시솔루션 분야까지 확대해 수주를 다각화하고 유망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해외 교섭을 위해 지원 비율도 80%까지 확대한다.

또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무역관에 ▲스마트시티 수주지원 센터 30개소 ▲한국해외인프라와 도시개발지원공사에 해외인프라 협력센터 4개소를 설치해 도시개발 사업 과정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정부는 인바운드 마케팅을 위해 세계 3대 규모의 스마트시티 국제행사를 목표로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를 출범해 오는 9월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행사를 통해 ▲전시 ▲컨퍼런스 ▲기업설명회 ▲해외 바이어 매칭 등을 통해 대기업부터 스타트업까지 기업 공동 진출을 도모할 예정이다.

아웃바운드 마케팅과 관련해 주요 해외사업 입찰 시 동반진출 맞춤형 컨소시엄을 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수요가 많은 국가를 중심으로 해외 로드쇼를 순회 개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업 규모가 큰 쿠웨이트 압둘라 스마트시티 본사업 수주를 위해 한-쿠웨이트 경제공동위를 개최하고 아세안 주요 협력국과의 경제공동위도 추진한다.

배성호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정부가 스마트시티를 유망한 수출 분야로 인식하고 범정부 차원의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면서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관계기관, 기업과 함께 지혜를 모아 해외 진출대상 유형별 맞춤형 지원 방안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