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진로 1000만병 돌파...향수 자극 뉴트로 열풍
하이트진로, 진로 1000만병 돌파...향수 자극 뉴트로 열풍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7.1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이트진로 '진로' 포스터
사진=하이트진로 '진로' 포스터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하이트진로는 뉴트로 감성을 담은 ‘진로’가 1000만병 판매를 돌파하며 빠른 속도로 시장에 안착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4월 25일 다양해진 소비자 입맛과 뉴트로(New+Retro) 트렌드를 반영해 소주 No. 1 브랜드의 정통성을 계승하고 더욱 다양한 소비자층으로 확대하기 위해 진로를 출시했다.

진로는 30~40대에게는 향수를 자극하고 젊은 세대에게는 신선하고 새로운 제품으로 인식, 자발적 인증샷 열풍과 입소문을 타며 빠르게 브랜드 인지도를 높였다.

이에 출시 72일 만에(7/6 기준) 약 1104만병 판매를 기록했다. 출시 당시 목표한 연간 판매량을 2달 만에 달성한 것. 또 판매에 가속도가 붙으며 출시 첫 주 대비 6월은 4배, 7월은 8배 이상 증가했다.

하이트진로는 옛 감성을 새롭고 흥미로운 것으로 받아들이는 20대 공략을 통해 젊고 트렌디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활동이 주효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두꺼비 캐릭터를 활용해 소비자 접점에서의 홍보 활동도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진로 전성기의 주점을 완벽히 재현한 팝업스토어 ‘두꺼비집’을 운영해 제품의 직접 경험은 물론 새로운 재미를 선사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두꺼비집은 홍대와 강남에서 45일간 운영해 총 1만2631명 방문, 평상시 업소 운영 대비 평균 25% 매출이 증대하는 효과를 거뒀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뉴트로 제품은 95년 전통의 하이트진로만이 선보일 수 있는 제품으로 복고에 집중하기보다 현대적 재해석을 통해 제품력과 완성도를 높였다”며 “소주 브랜드 No. 1 참이슬과 돌아온 진로를 통해 소주 시장의 성장을 이끌며 끊임없는 연구 개발을 통해 소비자와 시장의 요구에 맞는 제품을 선보이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