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납품가 담합 석유화학업체 2곳 제재…과징금 51억
공정위, 납품가 담합 석유화학업체 2곳 제재…과징금 51억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7.15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대기업에 안정적으로 물량을 납품하기 위해 견적 가격을 담합한 석유화학 분야 중간재 납품회사 2곳이 적발돼 제재를 받는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같은 담합을 벌인 미창석유공업(미창), 브리코인터내셔널(브리코) 등 2개 업체에 과징금 51억1000만원을 부과하고 시정명령을 내렸다고 15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지난 2011년 11월부터 2015년 3월까지 금호석유화학에 고무배합유의 한 종류인 TDAE(Treated Distillate Aromatic Extract) 오일을 납품하는 과정에서 견적 가격을 합의한 혐의를 받았다.

두 회사는 2011년 11월 말께 모임을 갖고 1순위를 번갈아가면서 맡기로 합의한 뒤 매 분기별로 만남이나 전화 통화 등을 통해 견적 가격을 합의했다. 이 결과 총 13회 견적 가격 제출 요청을 받아 이 중 11회를 미창(5회)과 브리코(6회)가 절반씩 나눠 가졌다.

공정위 관계자는 "향후 중간재 분야 시장에서의 담합행위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위반 행위를 적발하면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