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집에서 만드는 프리미엄 수제맥주 ‘LG홈브루’ 출시
LG전자, 집에서 만드는 프리미엄 수제맥주 ‘LG홈브루’ 출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7.16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전자
사진=LG전자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캡슐형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LG홈브루는 캡슐과 물을 넣으면 발효부터 숙성, 보관까지 맥주제조 과정을 자동으로 진행한다. 이 제품은 ▲인디아 페일 에일 ▲페일 에일 ▲스타우트 ▲위트 ▲필스너 등 5종의 맥주를 제조할 수 있다.

사용자는 취향에 따라 2주~3주 만에 약 5ℓ의 맥주를 즐길 수 있다. 밀맥주 위트를 만들 경우 약 9일이 소요되며, 필스너의 경우 21일이 걸린다. 이밖에 ▲페일 에일 ▲스타우트 등은 2주 내외다.

LG홈브루는 맥주 종류에 맞는 최적의 맛을 구현하기 위해 ▲온도 ▲압력 ▲시간 등을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초정밀 제어하는 마이크로 브루잉 공법이 적용됐다. 또 제품 전면의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 전용 앱을 통해 맥주가 제조되는 과정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이밖에 완성된 맥주는 4~6℃에서 보관할 수 있다.

LG전자는 세계적인 몰트 제조사인 영국의 문톤스와 함께 프리미엄 원료를 담은 캡슐형 맥주원료 패키지를 공동으로 개발했다. 캡슐 패키지는 맥주 원료인 맥즙팩 이외에 발효를 돕는 이스트, 풍미를 더하는 홉오일, 플레이버 등 3개의 캡슐이 한 세트로 구성됐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수제맥주를 즐기는 분들은 3주~4주를 걸려 수제 맥주를 만들지만, 홈브루의 제조 기간은 일주일 정도로 짧다”면서 “맥주가 익는 기간을 기다리며 즐거움을 같이 느낄 수 있는 분들에게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인 가구가 늘고 있다. 자기만의 공간과 멋, 인간관계를 설정하는 사람들이 계속 늘 것”이라면서 “이같은 트렌드를 보고 적합한 제품을 찾아 고민하다가 나온 제품”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LG전자가 이날 출시한 LG홈브루는 일시불 구입과 케어솔루션 서비스 모두 가능하다. 3년 간의 관리서비스를 포함한 일시불 가격은 399만원이다. 케어솔루션 월 사용료는 선납금 100만원 납입 시 1~3년차 6만9900원, 4년차 3만4900원, 5년차 1만4900원이다. 선납금 없이 이용할 경우 월 사용료는 1~3년차 9만9900원, 4년차 3만9900원, 5년차 1만9900원이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