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돋보기] 은행권 CEO 세대교체 본격화…최고경영자 2명중 1명 60년대생 전진배치
[이지 돋보기] 은행권 CEO 세대교체 본격화…최고경영자 2명중 1명 60년대생 전진배치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7.24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인(왼쪽부터) KB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사진=각 은행
허인(왼쪽부터) KB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사진=각 은행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은행권 최고경영자(CEO) 세대교체가 본격화됐다.

최고 수장 자리에 1960년대생(만 59세 이하) 86세대가 전진 배치되고 있는 것. 더욱이 올 하반기 일부 은행장의 임기가 만료돼 새로운 얼굴이 등판할 가능성이 높다. 이에 60년대생 행장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24일 이지경제가 국내 24개(금융지주‧시중은행‧지방은행‧국책은행‧특수은행‧인터넷전문은행) 금융사에 재직 중인 CEO(회장‧은행장) 25명의 연령을 분석한 결과, 1960년대 이후 출생자는 12명(48%)이다. 2명 중 1명꼴이다.

먼저 6대(KB국민‧신한‧우리‧KEB하나‧SC제일‧한국씨티은행) 시중은행을 살펴보면 3곳의 은행장이 1960년대생이다. 바로 주인공은 허인(1961년생‧58) KB국민은행장과 진옥동(1961년생‧58) 신한은행장, 지성규(1963년생‧56) KEB하나은행장이다.

가장 먼저 세대교체의 포문을 연 곳은 KB국민은행이다. KB국민은행은 윤종규(1955년생‧64) KB금융그룹 회장이 은행장을 겸직하다, 지난 2017년 11월 허 행장이 선임되면서 각자 체제로 돌입했다. 취임 당시 허 행장의 나이는 만 56세. 젊은 은행장의 등장이 꽤나 주목 받았다.

진옥동 행장과 지성규 행장은 올해 취임한 신임 은행장이다. 진 행장은 허인 행장과 동갑이다. 지 행장은 올해 만 56세로 ‘최연소 시중은행장’ 타이틀을 차지했다. 전임은 각각 위성호(1958년생‧61)‧함영주(1956년생‧63) 전 행장이다. 은행장 연령이 각각 3살, 7살 낮아졌다.

국책‧특수은행(KDB산업‧수출입‧IBK기업‧NH농협은행)도 젊어지고 있다. 2곳의 은행장이 50대다.

2017년 9월부터 임기를 시작한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은 1961년생 만 58세다. 은 행장의 전임은 최근 사의를 표명한 최종구(1957년생‧62) 금융위원장으로, 은 행장보다 4살 많다.

NH농협은행은 이경섭(1958년생‧61) 전 행장에서 이대훈(1960년생‧59) 행장으로 바뀌며 50대 대열에 합류했다. 이대훈 행장은 올해 12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25

지방은행도 마찬가지. 6개(경남‧부산‧대구‧광주‧전북‧제주은행) 은행 가운데 무려 4곳이 1960년대생을 수장으로 선택했다.

이중 지난해 3월부터 임기를 시작한 황윤철 경남은행장이 1962년생 올해 만 57세다.

황 행장에 앞서 경남은행을 맡았던 손교덕 전 행장 역시 1960년생이다. 손 전 행장은 2014년 1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경남은행장을 역임했다. 은행장 취임 당시 손 전 행장의 나이는 54세에 불과했다.

부산은행은 빈대인 행장이 1960년생으로 만 59세다. 빈 행장의 전임은 성세환(1952년생‧67) 전 행장으로, 빈 행장보다 8살이나 더 많았다.

광주은행에서는 송종욱(1962년생‧57) 행장이 2017년 9월 김한(1954년생‧65) 전 행장과 바통을 이어 받았다. 지난해 3월 취임한 서현주 제주은행장도 1960년생으로 59세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밖에 신생 은행인 케이뱅크와 한국카카오은행의 경영자도 젊은 세대로 구성됐다.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과 이용우 카카오뱅크 공동대표는 1964년생 올해 만 55세다. 최연소 시중은행장인 지성규 하나은행장보다 1살 더 젊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는 이들보다 더 어리다. 1971년생(48)으로 40대다. 은행 최고경영자 중 최연소다.

은행장과 달리 금융지주 회장은 상대적으로 고령자가 포진했다.

최고령자는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으로 1946년생 만 73세다. 윤호영 대표와 무려 25살 차이다.

김지완 회장 다음으로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다. 1952년생 만 67세다. 지주 회장 중 가장 젊은 인사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으로 1959년생(60)이다.

소통

금융권 안팎에서는 젊은 수장의 등판을 반기는 모습이다.

보수적 색채를 지우고, 디지털 금융시대를 이끌어갈 소통 경영에서 강점을 발휘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취임 초 직원과 은행장이 함께 영화를 관람하며 소통하는 ‘와글바글 무비 치어스’ 행사를 가졌다.

허인 KB국민은행장은 재임기간 동안 월례조회를 폐지했다. 이에 영업장 분위기가 자유로워졌다는 평가다. 또 직원들에게 직접 커피를 돌리는 등 은행장과 직원 사이의 벽을 허물려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익명을 원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보수적 성격이 강한 은행권이 디지털금융시대를 맞아 변화를 위한 다양한 시도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한 뒤 “50대 은행장 등장한 후 나타난 가장 큰 변화는 소통 강화다. 또 능동적이고, 감각적인 전략 마련 등에서도 강점을 보이고 있다”고 피력했다.

익명을 원한 또 다른 시중은행 관계자 역시 “관행을 깨려는 노력이 보기 좋다”면서 “보다 더 캐주얼해졌으면 좋겠다. 수평적 관계를 조성하는데 힘써 준다면 직원들의 애사심도 더 고취될 것이라는 생각”이라고 전했다.

금융전문가들은 은행권 전반의 세대교체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그들의 진취적인 경영 행보가 금융업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대표는 “은행뿐만 아니라 기업의 세대교체 바람은 거스를 수 없는 하나의 흐름이 되고 있다. 앞으로 젊은 은행장 발탁이 끊이지 않을 것”이라며 “소통이 중요한 시대에서 젊은 은행장의 진취적인 경영과 행보는 임직원들의 사기와 의욕을 고취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