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공헌] “우리가 지켜줄게” 교촌치킨, 초등학교에 1000그루 나무 심어
[사회 공헌] “우리가 지켜줄게” 교촌치킨, 초등학교에 1000그루 나무 심어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7.3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김찬영 교촌에프앤비 마케팅본부 과장, 조한성 인천 봉화초등학교 선생, 김현수 인천 봉화초등학교 교장, 장규식 교촌에프앤비 마케팅본부 상무, 길영화 교촌에프앤비 홍보팀 과장, 김형수 트리플래닛 대표 사진=교촌치킨
김찬영(왼쪽부터) 교촌에프앤비 마케팅본부 과장, 조한성 인천 봉화초등학교 선생, 김현수 인천 봉화초등학교 교장, 장규식 교촌에프앤비 마케팅본부 상무, 길영화 교촌에프앤비 홍보팀 과장, 김형수 트리플래닛 대표 사진=교촌치킨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교촌에프앤비가 미세먼지 취약계층인 어린이를 위해 인천 서구 인천 봉화초등학교에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을 완료하고 기념 현판식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교촌치킨은 친환경 캠페인 ‘리 그린 위드 교촌(Re Green with KYOCHON)’의 일환인 ‘리 그린 더 트리(Re Green the Tree)’프로젝트로 이번 숲 조성을 시행했다.

인천봉화초등학교는 수도권 매립지 인근에 위치해 미세먼지에 취약한 곳으로 교촌은 이곳 초등학생을 위해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큰 황금측백, 철쭉나무 등 약 10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이중 약 200 그루는 아레카야자, 드라세나, 스파티필럼, 틸란드시아 등 공기정화식물로 각 교실안에 비치했다. 공기청정기를 작동시켜도 이산화탄소가 기준치 이상으로 오르는 일이 많은 교실 내에 보다 자연적인 방법으로 맑은 공기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교촌 친환경 캠페인 ‘리 그린 위드 교촌’ 활동의 일환으로 미세먼지 취약계층인 어린이를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게 됐다”며 “앞으로 환경보호를 위한 정책 시행 및 사회공헌 활동에 더욱 활발히 참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교촌은 최근 대두되고 있는 환경오염에 대한 경종에 공감하고 ‘교촌과 함께 푸른 자연이 다시 살아납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친환경 캠페인 ‘리 그린 위드 교촌’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이 캠페인의 일환인 ‘리 그린 더 트리’프로젝트를 통해 매장 운영에 사용되는 일회용품인 나무젓가락을 줄이는 ‘굿-바이 나무젓가락’ 프로모션을 시작으로 이번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