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Car] 현대자동차, 소형 SUV 2020코나 하이브리드·가솔린·디젤 출시
[이지 Car] 현대자동차, 소형 SUV 2020코나 하이브리드·가솔린·디젤 출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8.0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자동차
사진=현대자동차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현대자동차가 소형 SUV 코나의 하이브리드 모델과 2020코나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7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출시된 코나는 2018 스페인 올해의 차에 이어 올해 초 2019 북미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에 선정되는 등 세계적인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소형 SUV에 ▲가솔린 ▲디젤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의 라인업을 갖춰 다양한 고객의 선호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기존 코나에서 8개로 운영하던 트림을 2020코나에서 3개로 간소화했다. 또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후방 주차거리 경고 등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과 편의성을 강화했다.

먼저 코나 하이브리드는 ▲연비 19.3㎞/ℓ ▲현대차 최초 카투홈 적용 ▲고급 인포테인먼트 사양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 높은 상품성을 갖췄다. 또 가솔린 1.6 엔진과 6단 DCT,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해 ▲최고출력 105마력 ▲최대토크 15.0㎏.f의 동력 성능을 갖췄다.

사진=현대자동차
사진=현대자동차

또한 현대차 최초로 차 안에서 ▲조명 ▲에어컨 ▲보일러 등 가정의 홈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카투홈이 적용됐다. 이밖에 ▲블루투스 기기 2대 동시 연결 ▲3분할 화면 ▲자연어 기반 카카오i 음성인식 ▲지도 무선 업데이트 등이 가능한 10.25인치 고해상도 와이드 내비게이션을 탑재해 기존 코나 대비 진보된 인포테인먼트 환경을 제공한다.

아울러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로 유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 등 운전자의 주행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여줄 수 있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적용됐다.

현대차는 코나 하이브리드와 2020코나의 출시와 맞춰 역동적인 디자인과 주행감각을 저달할 수 있도록 액티브 스포츠 소재를 활용한 ‘유쾌한 퍼포먼스’ 콘셉트의 디지털 광고를 이날부터 시작한다. 또 오는 9월 27일까지 현대차 홈페이지를 통해 코나 하이브리드를 구매 상담 및 계약한 고객을 대상으로 매주 추첨을 통해 ▲아이스크림 기프티콘(100명)을 제공한다. 9월 이내 코나 하이브리드를 출고한 고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제주 해비치 호텔 숙박권(2박, 10명) ▲여행용 캐리어(50명)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자동차가 출시하는 2020코나의 가격(하이브리드 세제혜택, 개별소비세 3.5% 반영 기준)은 ▲가솔린 모델 1914만원~2246만원 ▲디젤모델 2105만원~2437만원 ▲하이브리드 모델 2270만원~2611만원이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