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알뜰카드 이용자, 월 1만원 이상 아껴…2030·여성 등에게 인기
[이지 보고서] 알뜰카드 이용자, 월 1만원 이상 아껴…2030·여성 등에게 인기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8.19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자가 마일리지 적립, 카드할인 등으로 월평균 1만741원의 교통비를 아낀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2019년도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의 7월 이용실적을 분석한 결과, 알뜰카드 이용자들은 월 평균 38회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5만8349원의 대중교통 이용요금을 지출했다. 이 중 1만741원(마일리지 적립 6858원, 카드할인 3883원)의 혜택을 받아 대중교통비의 약 18.4%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출·퇴근 시 매일 이용할 경우(월 44회) 월평균 5만7861원을 지출하고 1만3029원(마일리지 적립 9168원, 카드할인 3861원)을 아껴 보다 높은 대중교통비 절감 효과(22.5%)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는 설명이다.

마일리지 한 달 적립 상한인 1만1000원(광역버스 이용 시 1만3200원)을 모두 채운 알뜰왕은 514명으로 전체 이용자((2062명)의 약 25%로 나타났다.

알뜰카드 이용자의 특성을 분석한 결과, 전체 이용자의 약 80%를 차지하고 있는 2~30대, 직장인, 여성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20대(52%)와 30대(29%)가 전체의 81%(1660명) ▲직업별로는 직장인(78%)과 학생(10%)이 88%(1821명)를 차지해 사회초년생, 학생들이 애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성별로는 여성이 83%(1714명)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월 평균 적립한 마일리지(6906원)도 남성(6623원)보다 높아 상대적으로 여성이 더욱 알뜰하게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구중 광역교통요금과장은 “이번 분석결과를 보면 알뜰카드 사업이 대중교통비가 부담되는 서민들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는 것이 통계로 확인됐다”며 “부족한 점은 계속 수정·보완해 대중교통비 30% 절감 정책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시범사업 시행지역인 11개 도시·수도권에서 지난달 1일부터 31일까지 알뜰카드를 이용한 2062명(카드 발급자 1만2000명)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