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Car] 현대자동차, 최초 콘셉트카 ‘포니’ 45년만에 EV콘셉트카로 '재해석'
[이지 Car] 현대자동차, 최초 콘셉트카 ‘포니’ 45년만에 EV콘셉트카로 '재해석'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8.22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자동차
사진=현대자동차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현대자동차가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앞두고 현대자동차의 미래 전기차 디자인의 방향성을 담은 EV 콘셉트카 ‘45’의 티저 이미지를 22일 공개했다.

EV 콘셉트카 45는 1970년대에 공개된 현대자동차 최초의 콘셉트카인 ‘포니’의 디자인을 재해석해 만들어졌다. 45는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토대로 제작돼 현대자동차 디자인의 과거-현재-미래의 연결고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콘셉트카는 전동화를 기반으로 한 개인 맞춤형 고객 경험 전략인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의 개념을 담아 고객 중심의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로 진화하고 있는 현대차의 새로운 시작을 보여준다.

EV 콘셉트카 ‘45’의 제원은 오는 9월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모터쇼에서 EV 콘셉트카 외에도 ▲i10 ▲i10 N Line ▲일렉트릭 레이싱카 등을 세계 최초로 공개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자동차가 참여하는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는 독일자동차공업협회 주관으로 개최되는 세계 최대 모터쇼 가운데 하나다. 올해는 현지시간 9월 10일부터 22일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 전시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