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공동주택 입주민 생활 편의 ‘스마트홈 3.0’ 시동…스마트홈 서비스 확장
SK텔레콤, 공동주택 입주민 생활 편의 ‘스마트홈 3.0’ 시동…스마트홈 서비스 확장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8.2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텔레콤
사진=SK텔레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SK텔레콤이 주거 공간 내 각종 사물인터넷(IoT) 기기들을 앱으로 제어하는 기존 스마트홈을 입주민의 생활편의를 제고하는 ‘공동주택단지 플랫폼’으로 확대·개편했다고 26일 밝혔다.

공동주택 단지들은 입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각각의 서비스가 설비 제조사와 서비스 공급자별로 분산돼 입주민들의 이용에 번거로움이 있었다는 지적이다.

이에 SK텔레콤은 입주민들이 여러 서비스와 기능들을 스마트홈 앱에 통합시켜 한 곳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공동주택단지 플랫폼’을 선보이게 됐다. 플랫폼에는 SK텔레콤의 각종 IoT 기기의 모니터링 및 원격제어 기능을 비롯해 기축과 신축 입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제고할 다양한 기능이 포함됐다.

입주민들은 플랫폼을 이용해 ▲공동 현관문 자동 출입 ▲주차 위치 확인 ▲무인택배 도착 알림 ▲단지 내 투표 ▲공용시설 예약 등을 스마트홈 앱으로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이 개편한 스마트홈은 공동주택 생활 전반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플랫폼 형태로 새롭게 개발한 3세대 스마트홈 3.0 서비스다. 이번 서비스는 각종 IoT 기기 제어를 비롯해 단지 내 다양한 편의 서비스들을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기존 공동주택단지의 홈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대규모 유선공사를 진행해야 스마트홈 기능을 이용할 수 있었으나 공사를 최소화해 기축 건물에서도 다양한 기능을 적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광주 ‘효천씨티 프라디움’ ▲파주 ‘월드타워 월드스테이 8차 오피스텔’ ▲하남 미사 ‘우성 르보아 파크‘ 등 신축 단지와 17년차 기축 건물인 ▲서울 도봉구 ‘삼성 래미안 아파트’에 스마트홈 3.0을 적용 완료했다.

SK텔레콤은 올해 말까지 스마트홈 3.0에 ▲세탁, 세차 등 지역별 O2O 서비스 ▲주변 상권정보를 연계한 커머스 서비스 ▲AI스피커 ‘누구’와 연계한 다양한 시나리오 서비스 확대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홍승진 SK텔레콤 AI홈Unit장은 “지난 2년간 약 100만개 기기를 연동하고 10만 세대 아파트에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고객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라며 “이번 스마트홈 3.0은 이러한 고객의 니즈를 집대성한 결과물이며 향후 AI와 보안, 미디어, 주차 등 SK ICT 패밀리만의 앞선 서비스와 외부의 다양한 생활형 서비스를 연계해 대한민국 대표 공동주택 플랫폼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텔레콤의 스마트홈 3.0 적용을 희망하는 공동주택은 관리사무소나 대표가 스마트홈 홈페이지(www.sktsmarthome.com)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서비스 이용 확산을 위해 별도 공지 전까지 세대별 이용료는 부과하지 않을 계획이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