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기업 2곳 중 1곳 “신입사원 채용한다”…전년比 11.6%↓
[이지 보고서] 기업 2곳 중 1곳 “신입사원 채용한다”…전년比 11.6%↓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9.0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사람인
그래픽=사람인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국내 기업 2곳 중 1곳이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계획을 확정했다.

사람인이 최근 718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9 하반기 신입 채용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하반기 신입 채용 계획이 있다’고 밝힌 곳은 전체의 51.1%로, 나머지 48.9%는 채용 계획이 없거나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하반기 64.3%에서 지난해 하반기 62.7%로 2.2%포인트 떨어진데 이어 올해는 11.6%포인트로 대폭 하락한 것. 3년 연속 내림세다.

대기업 중 신입 채용 계획이 있는 기업은 10곳 중 4곳(41.5%)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은 57.1%다.

업종별 살펴보면 ICT(63.5%)와 서비스(59.4%), 식음료·외식(57.1%) 등의 분야는 채용 계획을 확정한 기업의 비율이 비교적 높았다. 반면 건설(40.0%), 자동차(43.8%), 조선·중공업(44.4%), 제조(45.5%) 등은 절반에 못 미친 것으로 집계됐다.

채용 규모에 대해서는 ‘지난해와 비슷하다’는 응답 비율이 56.9%로 가장 많았으며 ‘지난해보다 줄었다’고 밝힌 기업도 30.2%나 됐다. 지난해보다 늘었다는 응답은 12.8%에 그쳤다.

올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을 하지 않는 이유로는 ‘경력으로만 채용’이라는 응답이 29.2%로 가장 많았고 ▲현재 인력으로 충분(26.2%) ▲인건비 부담(16.0%) ▲상반기에 채용해서(15.7%) ▲업황 부진(12.2%) 등의 순이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