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매각 예비입찰…애경-KCGI-미래에셋대우 참여 ‘새주인’ 누구?
아시아나항공 매각 예비입찰…애경-KCGI-미래에셋대우 참여 ‘새주인’ 누구?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9.03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아시아나항공의 새주인을 찾기 위한 예비입찰이 3일 오후 2시에 마감된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의 부실한 재무구조와 항공산업 환경 악화, 한-일 무역분쟁 등 각종 이슈로 인해 유찰될 우려가 있다는 부정적인 시선이 나오고 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지난달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증권을 통해 보유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주식(6868만8063주, 31%)에 대한 매각 공고를 냈다.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과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든 기업은 애경그룹과 재무적투자자 KCGI다. 또 GS그룹, 현대산업개발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한 것으로 알려진 미래에셋대우다. 반면 유력한 인수 후보로 거론되는 SK그룹과 한화그룹은 관심이 없다는 기존의 입장을 지키고 있다.

아시아나의 인수 대금은 4500억원 수준의 구주 인수대금과 신주 발행액, 경영 프리미엄을 더해 1조원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또 ▲에어부산 ▲에어서울 등 6개 자회사까지 매각할 경우 총 인수 대금은 1조5000억원에서 2조원 규모로 전망된다.

다만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가 부실하다는 점과 여객 수요 둔화, 환율 상승, 항공화물 수요 부진, 한-일외교 갈등 등의 요인으로 유찰이 우려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아시아나의 올해 2분기 기준 부채 총계는 9조5988억원이며, 상반기 기준 부채비율은 660%에 육박한다. 또 아시아나가 보유한 항공기 86대 중 12대를 제외한 대부분이 임대 항공기라서 인수하는 기업의 재무 압박이 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소영 한국신용평가 기업평가본부 수석애널리스트는 “최근 5년간 평균 40%에 육박하던 LLC 국제여객 수송량 증가율은 올해 상반기 15%대로 급감했다”면서 “과거 외형 성장의 결과로 작용한 고정비가 늘었으며 글로벌 물동량이 줄어들면서 실적이 부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한-일 무역분쟁 등 각종 이슈로 일본 주요 노선 아웃바운드 탑승객이 전년 동기 대비 약 25% 줄었다”면서 “대체 지역으로 꼽히는 동남아와 중국 등에서 경쟁이 심화될 경우 부정적 영향이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이날 예비입찰을 거쳐 오는 10월 본입찰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주식매매계약 체결 등 절차가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