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교통 어때?] 추석 당일, 귀성‧귀경 혼재…늦은 밤까지 고속도로 양방향 혼잡 극심
[추석 교통 어때?] 추석 당일, 귀성‧귀경 혼재…늦은 밤까지 고속도로 양방향 혼잡 극심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9.13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추석 당일인 13일은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전국 고속도로 양방향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성묘, 친지 방문 등 귀성과 귀경이 혼재해 하루 종일 극심한 정체가 이어진다. 특히 오후 3시와 5시 사이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전국에서 약 622만대의 차량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지방 5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 47만대가 각각 움직일 전망이다. 추석 연휴 중 가장 많은 차량이다.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오전 6시부터 혼잡이 시작되고 오후 3시 판교~남청주 구간이 가장 극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해안 고속도로 부산방면은 오전 6시 발안에서 혼잡이 시작돼 오후 5시 금천 ~ 서산 구간이 가장 많은 차량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막바지 귀성행렬과 귀경에 나서는 차량 그리고 성묘객들까지 얽히면서 13일 내내 고속도로 양방면 모두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내일 새벽 3~4시쯤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오전 9시, 요금소 출발 기준)에서 주요 도시별 예상 이동 시간은 ▲대전까지 3시간 10분 ▲대구까지 6시간 40분 ▲부산까지 7시간 40분 ▲광주까지 5시간 50분 등이다.

자세한 교통상황은 로드플러스 홈페이지나 상담센터에서 확인하면 된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