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KT&G·SKT 등 19개사, 2000년 이후 78분기 연속 흑자 기록 행진
[이지 보고서] KT&G·SKT 등 19개사, 2000년 이후 78분기 연속 흑자 기록 행진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9.18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국내 500대 기업 중 KT&G와 SK텔레콤, 포스코 등 19개사는 지난 2000년 이후 올 2분기까지 78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기업은 분기보고서 제출이 의무화 된 이후 단 한 번도 흑자를 놓치지 않았다.

특히 KT&G의 분기 평균 영업이익률은 35.4%로 가장 높았다. SK텔레콤과 포스코, 한섬, 에스원, CJ ENM, GS홈쇼핑, 현대모비스, 유한양행 등 12곳도 10%를 넘었다. 재계 1위 삼성전자는 2008년 4분기 적자를 기록한 이후 42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하고 있다.

1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기업들이 분기보고서를 제출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국내 500대 기업 277개사의 영업이익(개별기준) 추이를 조사한 결과, 단 한 분기도 빠뜨리지 않고 78분기 연속 흑자행진을 하고 있는 기업은 19곳으로 집계됐다. 금융사를 비롯해 분기보고서를 제출하지 않는 기업은 조사에서 제외됐다.

그룹별로는 삼성(호텔신라, 에스원)과 현대차(현대모비스, 현대제철), SK(SK텔레콤, SKC) 계열사가 2곳씩 포함됐다. 포스코(포스코), GS(GS홈쇼핑), 신세계(신세계), CJ(CJ ENM) 등이 각 1곳이었다.

업종별로는 유통(4곳), 철강·석유화학·식음료(각 3곳), 자동차및부품(2곳), 통신·제약·생활용품·서비스(각 1곳) 등이었다.

반면 IT전기전자를 비롯해 조선·기계·설비, 건설·건자재·상사·운송 등의 업종은 78분기 연속 흑자 기업이 한 곳도 없었다. 특히 상사와 운송, 통신 업종의 경우 각 업종에서 연속 분기 흑자 기록이 가장 긴 포스코인터내셔널(상사, 70분기), 현대글로비스(운송, 54분기), SK텔레콤(통신, 78분기)을 제외하면 흑자 기간이 모두 30분기에도 못 미쳤다.

78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온 19개사 중 평균 영업이익률이 가장 높은 기업은 KT&G로 35.4%였다. 이어 ▲SK텔레콤 19.8% ▲한섬 15.8% ▲포스코 14.5% ▲에스원 12.8% ▲CJ ENM 12.1% ▲GS홈쇼핑 11.3% ▲현대모비스 11.0% ▲유한양행 10.3% 등 12곳도 10%를 넘었다.

LG생활건강·LG화학·한샘(각 73분기), 엔씨소프트(72분기), 네이버·카카오·포스코인터내셔널(각 70분기) 등 14곳도 70분기 이상 흑자를 기록 중이다.

다음으로 SK(주)·LS산전(각 68분기), 현대백화점·대웅제약(각 67분기), 삼성SDS·SPC·(주)한화(각 66분기) 등 7곳은 60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고 오뚜기(58분기), GS리테일(56분기), 현대글로비스(54분기) 등 10개사는 50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전체 조사대상 277개사 중 50분기 이상 연속 흑자를 기록하고 있는 곳은 단 50곳(18.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