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의혹’ 호반건설 조사 착수
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의혹’ 호반건설 조사 착수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11.25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가 호반건설의 편법승계에 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호반건설은 자녀 등 사주 일가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5일 공정위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최근 호반건설의 불공정 경쟁 및 부당 내부거래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호반건설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상대로 서면조사와 현장조사에 착수했다.

이는 올해 국정감사에서 호반건설이 LH가 공동주택 용지로 개발해 추첨 방식으로 분양하는 땅을 낙찰받은 뒤 사주 자녀가 대주주인 계열사에 해당 토지를 판매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조사다.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호반건설은 지난 2008년부터 2018년까지 분양된 473개 공동주택 용지 가운데 9.3%인 44개를 낙찰받았다. 호반건설은 입찰을 위해 43개의 계열사 내 자회사를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송 의원은 호반건설 27개 전매 필지 중 17개가 자녀가 대주주인 계열사에 넘어갔다고 주장했다.

조성욱 공정위원장은 당시 국정감사에서 호반건설에 일감을 몰아준 건에 대해 조사 중이냐는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검토하고 있다"고 답한 바 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