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6200억 규모 美파이프라인 업체 인수 금융 주선
KB국민은행, 6200억 규모 美파이프라인 업체 인수 금융 주선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12.23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KB국민은행은 6200억원 규모의 미국 파이프라인 업체 인수금융 주선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거래는 미국 텍사스 소재 천연가스 액화물(NGL) 파이프라인업체인 텍사스 익스프레스 파이프라인의 지분 35%를 취득하기 위한 인수금융이다.

텍사스 익스프레스 파이프라인은 미국 텍사스 스켈리타운(Skellytown) 지역과 미국 최대 NGL 허브인 몬트 벨비유(Mt.Belvieu)를 연결하는 NGL 파이프라인으로 지난 2013년부터 운영했다.

한국 사모펀드 IMM인베스트먼트·미국 사모펀드 아크라이트(ARCLIGHT)가 함께 추진하고 있다. 국민은행은 중국공상은행과 함께 대표금융주선기관으로 선정됐다.

두 은행은 총액 인수를 통한 거래 종결 후 통화스와프 상품화를 거쳐 보험사·론펀드·연기금 등을 대상으로 신디케이션을 진행할 계획이다.

오보열 KB국민은행 CIB고객그룹 대표는 "국내에서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KB금융그룹의 탁월한 경쟁력과 저력을 해외에서도 각인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앞으로도 인수금융 시장을 선도하고 신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