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노조 "내부인사 고집하지 않아…문 대통령, 약속 지켜달라"
기업은행 노조 "내부인사 고집하지 않아…문 대통령, 약속 지켜달라"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1.14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K기업은행 노동조합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에서 윤종원 기업은행장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기업은행 노동조합
IBK기업은행 노동조합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에서 윤종원 기업은행장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기업은행 노동조합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의 임명을 반대하며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고 있는 기업은행 노동조합이 14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우리는 내부인사를 고집하지 않았다. 국민과 한 약속을 지키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내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업은행은 정부가 투자한 국책은행이자 정책금융기관으로 일종의 공공기관이며 인사권은 정부에 있다"며 "윤 행장이 자격이 미달되는 인사라면 모르겠지만 경제·금융분야에 종사를 해왔고,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과 경제수석,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까지 역임해 경력 면에서 전혀 미달되는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중소기업은행법에 따르면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원장이 제청해 대통령이 임명한다.

노조는 이에 대해 ”우리는 임명권을 부정하지 않았고, 투명하고 공정한 임명절차를 바랐다“며 ”자율경영을 통해 중소기업 지원이란 본연의 역할을 수행하게 해달라고 부탁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낙하산 반대가 어찌 내부 행장 요구인가“라며 ”공기업을 권력에 예속시키지 않고 금융을 정치에 편입시키지 말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노조는 ”기업은행장 임명절차를 개선하겠다는 약속을 지켜달라. 금융노조와의 협약,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리지 말아 달라“며 ”집권의 초심을 잊지 않고 소중한 약속을 지켜주면 기업은행 노조는 모든 저항과 투쟁을 당장 끝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