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스프리, ‘마이 파운데이션 올데이롱웨어’ 출시
이니스프리, ‘마이 파운데이션 올데이롱웨어’ 출시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2.18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니스프리 '마이 파운데이션 올데이롱웨어'
사진=이니스프리 '마이 파운데이션 올데이롱웨어'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이니스프리는 아침에 바른 것처럼 오래도록 메이크업을 유지해주는 ‘마이 파운데이션 올데이롱웨어’를 18일 출시한다.

마이 파운데이션 올데이롱웨어는 국내외 이니스프리 파운데이션 구매 고객 8341명의 설문을 반영해 개발됐다. 고객 설문 응답 중 약 39%의 고객들이 만족한 밀착력은 강화하고 아쉬운 점으로 언급된 지속력과 들 뜸 끼임을 보완하는 등 고객 제품 선호도와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마이 파운데이션 올데이롱웨어는 스마트 세범 픽싱 파우더와 보습 커버 파우더를 함유해 24시간 깔끔하고 매끈한 피부를 연출하는 파운데이션이다.

피부 굴곡을 따라 뭉침 없이 균일하게 밀착돼 세미 매트 피부를 표현한다. 또한 ▲화사한 핑크 베이스의 쿨톤 계열 4종 ▲깨끗한 아이보리 베이스의 뉴트럴톤 계열 4종 등 총 8가지 맞춤 컬러 구성으로 자신의 피부 톤에 겉도는 것 없이 나에게 딱 맞는 컬러를 선택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마이 파운데이션 올데이롱웨어의 커버력과 밀착력을 보다 높여주는 꿀 조합 어플리케이터 2가지도 선보인다.

‘엣지 커버 블렌더’는 2중으로 사선 커팅돼 파운데이션의 밀착력과 지속력을 높여주는 블렌더다. 피부에 넓은 면적과 좁고 굴곡진 영역까지 꼼꼼하게 커버하고 불필요한 유분을 흡수해 보송보송한 피부 표현에 도움을 준다.

물을 머금으면 표면적과 사이즈가 넓어지는 ‘물먹는 촉촉퍼프’는 수분감 있는 사용감과 베이스 밀착력을 높여 촉촉한 피부 표현에 도움을 준다. 라텍스 프리 재질로 피부 밀착력이 높고 오랫동안 재사용이 가능한 장점도 있다.

깔끔한 메이크업 지속력, 화사한 컬러감 지속력, 가벼운 편안함 지속력으로 ‘끝장 파데’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마이 파운데이션 올데이롱웨어와 꿀 조합 템 엣지 커버 블렌더, 물먹는 촉촉퍼프는 전국 이니스프리 매장과 홈페이지를 통해 만날 수 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