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신사업 경쟁력 확보 위해 AI 전담조직 출범
롯데건설, 신사업 경쟁력 확보 위해 AI 전담조직 출범
  • 최준 기자
  • 승인 2024.01.10 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트랜스포메이션 시대 발맞춰 전담조직 ‘AGI TFT’ 신설
롯데건설이 지난 3일 진행한 ‘AGI TFT’ 출범 행사에서 ‘AI 전략수립 컨설팅’을 받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이 지난 3일 진행한 ‘AGI TFT’ 출범 행사에서 ‘AI 전략수립 컨설팅’을 받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이지경제=최준 기자] 롯데건설은 신년사를 비롯해 그룹차원에서 AI 트랜스포메이션(인공지능 전환) 시대를 맞이하기 위한 사업 혁신을 강조한 만큼 R&D(연구개발)조직과 사업본부 인력으로 구성된 AI 전담조직인 AGI TFT를 출범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AGI(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 범용인공지능)는 특정 조건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AI에서 한 단계 발전해 보다 다양한 상황에서 넓게 적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을 의미한다.

지난 3일에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 롯데건설 본사에서 AGI TFT 출범행사를 가졌으며 롯데건설 AGI TFT팀 30여명과 롯데정보통신, 글로벌 컨설팅업체 PwC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PwC가 미래사업을 선도할 롯데건설 AI 수행계획을 발표하고 롯데정보통신이 건설 핵심비즈니스 기반 AI 전략수립 컨설팅을 발표했다.

AGI TFT는 앞으로 ▲AI 업무 자동화 ▲스마트 AI 기술 확보 ▲신사업 AI 서비스 확대 등의 활동을 추진해 신사업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주영수 롯데건설 전략기획부문 상무는 “건설업의 전통적인 방식에서 벗어나 조직문화, 새로운 산업의 이해, AI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롯데건설의 기술데이터를 활용한 AI 접목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