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家, 상생경영...나눔 실천·환경 개선에 ‘앞장’
유통家, 상생경영...나눔 실천·환경 개선에 ‘앞장’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2.15 17: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홈쇼핑, 장애인가정 학생에 장학금 1억5천만원 전달
​​​​​​​bhc그룹 BSR 봉사단, ‘불법 전단지 제거’ 봉사활동 진행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유통업계가 상생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현대홈쇼핑 본사에서 진행된 장애인 가정 장학사업인 ‘하이(H!) 두드림투게더’ 지원금 전달식. 사진=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 본사에서 진행된 장애인 가정 장학사업인 ‘하이(H!) 두드림투게더’ 지원금 전달식. 사진=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은 15일 서울 강동구 천호동 현대홈쇼핑 본사에서 장애인 가정 장학사업인 ‘하이(H!) 두드림투게더’ 지원금 전달식을 열고 한국장애인재활협회에 장학금 1억5000만원을 전달했다.

현대홈쇼핑의 ‘하이 두드림투게더’는 2014년부터 현대홈쇼핑과 한국장애인재활협회가 함께 운영하고 있는 장학사업으로 올해 10주년을 맞았다. 10년간 전달된 장학금은 총 14억8100만원이다. 지난해까지 ‘하이 두드림투게더’ 지원을 받은 학생은 416명에 이른다.

전달된 장학금은 장애인 가정의 중‧고등학교 학생의 학습 활동에 활용된다.

현대홈쇼핑은 장애인 가정 학생을 돕는 뜻깊은 일에 고객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별도의 기부 행사도 진행한다. 다음달 31일까지 현대백화점그룹 통합 멤버십 ‘H포인트’ 앱의 ‘포인트 기부’ 메뉴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모금된 기부금은 한국장애인재활협회로 전달돼 장애 가정 청소년 장학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한광영 현대홈쇼핑 대표이사는 “장애인 가정의 학생들에게 교육적 지원을 통해 잠재력을 실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10년 동안 꾸준히 '하이 두드림투게더’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외 계층 없이 더 많은 학생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학습하며 교육의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bhc그룹의 대학생 봉사단체 ‘BSR 봉사단’는 불법 전단지를 제거하는 환경 지킴이로 나섰다.

bhc그룹의 대학생 봉사단체 ‘BSR 봉사단’는 불법 전단지를 제거하는 환경 지킴이로 나섰다. 사진=bhc그룹
bhc그룹의 대학생 봉사단체 ‘BSR 봉사단’는 불법 전단지를 제거하는 환경 지킴이로 나섰다. 사진=bhc그룹

 bhc그룹은 BSR 봉사단의 8기 1조 단원들은 14일 서울 성내2동 주민센터에서 진행하는 불법 전단지 청소 봉사활동에 참여해 관내 거리 곳곳을 돌아다니며 불법 전단지를 제거하는 등 지역 주민들을 위한 환경 개선에 나섰다.

전봇대, 버스 정류장, 담벼락 등에 붙어 있는 불법 전단지는 지역의 미관을 해칠 뿐 아니라 재활용이 불가능해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에 BSR 봉사단원들은 무분별하게 부착된 불법 전단지, 벽보, 스티커 등을 수거해 깨끗하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힘썼다.

bhc그룹 관계자는 “BSR 봉사단은 지역사회 곳곳에 밀착형 봉사활동을 통해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도움을 전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며 “올해도 지역사회에 보탬이 되는 꾸준한 나눔과 활발한 봉사활동을 이어갈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bhc그룹은 2017년부터 운영해 오던 사회공헌활동인 해바라기 봉사단을 최근 ‘BSR 봉사단(bhc+CSR)’으로 새롭게 명명했다. 올해로 8년째를 맞은 BSR 봉사단은 단원들이 도움이 필요한 곳을 직접 찾아 기획하고 실행하는 능동적인 활동으로 나눔과 상생을 실천하는 대표적인 대학생 봉사단체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