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제1기 주주총회 개최
동국제강, 제1기 주주총회 개최
  • 최준 기자
  • 승인 2024.03.20 15: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 배당액 확정 후 투자...중간배당 및 자사주 취득 소각 등 검토
동국제강 제1기 주주총회 현장사진. 사진=동국제강
동국제강 제1기 주주총회 현장사진. 사진=동국제강

[이지경제=최준 기자] 동국제강그룹 철강사업법인 동국제강이 20일 서울 수하동 본사에서 제 1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동국제강은 이날 주주를 대상으로 감사보고, 영업보고, 내부회계관리제도 운영실태보고를 진행한 후 부의 안건 5건을 상정해 승인을 받았다.

동국제강 최삼영 의장은 동국제강이 6월 분할 후 12월까지 매출 2조6321억원, 영업이익 2355억원, 순이익 1422억원을 시현했으며 제품 포트폴리오 개선·생산 최적화 등 수익성 중심 전략으로 수요 침체에도 영업이익 9%를 달성하고 부채비율을 축소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동국제강은 이날 ▲제1기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자본준비금 이익잉여금 전입 등 총 5개 안건을 의결하고 주당 배당금 700원을 승인했다.

동국제강 자본준비금 이익잉여금 전입 및 정관 일부 변경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결정이다. 

자본준비금 2000억원을 배당 가능 재원으로 전입하고 이사회 결의로 배당기준일을 정해 선 배당액 결정 후 투자가 가능하게 함으로 주주가 예측 가능하고 안정적인 수익을 거둘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동국제강은 사내이사로 최우일 영업실장(전무)을 신규 선임했다. 최우일 전무는 현재 영업실장으로 구매 분야 전문가이며 일본지사장 근무 경험으로 글로벌 전문성을 갖추고 있어 건설경기 침체 속에서 성장에 기여하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돼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동국제강은 이날 미래 성장 전략인 스틸 포 그린을 지속함과 동시에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향후 중간배당·자사주 취득 등 환원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