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자체, 디지털 도로관리 ‘맞손’
정부·지자체, 디지털 도로관리 ‘맞손’
  • 최준 기자
  • 승인 2023.07.14 10: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경기도, 예천군...국가도로망 디지털트윈 시범사업 추진
사진=국토교통부
사진=국토교통부

[이지경제=최준 기자] 국토교통부는 광주광역시, 경기도, 예천군과 함께 국가도로망 디지털트윈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추진되는 시범사업은 지방도 등 지자체 소관 도로에 대한 디지털 전환이 시작이라는 의미가 있으며, 도로 시설물 통계분석 증 플랫폼 상 다양한 기능을 기반으로 지자체의 효율적인 도로행정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경기도와 파주시가 소관 도로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일반국도 유지관리시스템 일부를 개방하고 장기간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술자문을 제공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경기도에는 인공지능(AI) 기반 포장파손 자동탐지시스템을 제공해 순찰차량에서 촬영한 영상을 분석하고 도로포장 파손을 자동으로 탐지해 신속한 보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파주시에는 도로점용시스템을 도입해 관련 업무를 디지털 기반으로 처리함으로써 대면 서비스 질을 높일 예정이다.

이용욱 국토부 도로국장은 “도로대장 디지털화를 통해 도로법상 모든 도로의 유기적이고 통합적인 관리의 초석을 다져나갈 계획”이라며 “국민들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유지관리 수준 또한 함께 향상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