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조직 개편 ‘경영전략실’ 강화
신세계그룹, 조직 개편 ‘경영전략실’ 강화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3.11.17 14: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임 경영전략실장에 임영록 사장…신세계프라퍼티 대표 겸임
경영총괄에 허병훈 부사장·경영지원총괄에 김민규 부사장 선임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신임 신세계그룹 경영전략실장 임영록 사장. 사진=신세계그룹
신임 신세계그룹 경영전략실장 임영록 사장. 사진=신세계그룹

[이지경제=이지뉴스] 신세계그룹이 기존 전략실을 기능 중심의 콘트롤타워 역할을 강화한 경영전략실로 개편했다.

17일  신세계그룹은 지난 9월 그룹 정기 임원 인사를 진행한데 이은 후속 조치로 경영전략실 변화를 위해 기능을 강화, 새로운 성장을 이끌 수 있도록 조직 개편을 단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경영전략실을 그룹 최고경영진의 의사결정을 안정적으로 보좌하는 본연의 업무를 강화하고 각 사별 사업을 조정하고 통합하는 그룹의 콘트롤타워 기능을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홍보 등 일부 기능의 콘트롤 타워 역할도 추가해 각 사에 대한 지원도 강화키로 했다.

신임 신세계그룹경영전략실장에는 임영록 사장이 임명됐다. 임 사장은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도 겸직한다.

임영록 신임 경영전략실장은 7년간 신세계프라퍼티 대표 직무를 수행하며 새로운 유통 포맷인 스타필드를 시장에 안착시켰다. 이 과정에서 그룹 내 여러 관계사와의 협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점을 감안해 신임 경영전략실장의 중책을 맡게 됐다.  

기존 지원본부와 재무본부 체제도 경영총괄과 경영지원총괄 조직으로 개편해 성과 창출의 최일선을 담당하게 된다.

경영총괄에는 허병훈 부사장이, 경영지원총괄에는 김민규 부사장이 각각 임명됐다.

한편 임영록 신임 경영전략실장이 겸직해 온 조선호텔앤리조트 대표는 이주희 신세계건설 레저부문 대표가 겸직하게 된다.

기존 전략실 지원본부장 김선호 부사장은 백화점부문 기획전략본부장으로, 재무본부장 신동우 상무는 SCK COMPANY 전략기획본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