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에 위협받는 도시를 구하라"
"기후변화에 위협받는 도시를 구하라"
  • 최준 기자
  • 승인 2023.11.18 06: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딜로이트 그룹, 기후대응 위한 리포트 발간
환경 회복 위해 기술 투자한 도시는 30%에 불과
기후평등 위해 민관협력 기후 거버넌스 개선 필요
한국 딜로이트 그룹, ‘기후대응을 위한 도시의 재발견’ 리포트 발간. 사진=한국 딜로이트 그룹
한국 딜로이트 그룹, ‘기후대응을 위한 도시의 재발견’ 리포트 발간. 사진=한국 딜로이트 그룹

[이지경제=최준 기자] 팬데믹과 전쟁, 경제적 혼란에 따른 영향 속에서도 전 세계 도시들은 기후변화와 지속 가능성을 중대 과제로 인식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들은 친환경 교통수단 증대, 환경보호 정책 노력 등을 도시 정부에 기대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도시들이 탄소중립을 적극적인 목표로 두고 있지 않으며 당장 환경 회복력 강화를 위한 기술 투자가 필요하다고 인식하지만 그에 걸맞은 투자는 이뤄지지 않고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

이에 한국 딜로이트 그룹은 딜로이트 글로벌과 국제 싱크탱크 소트랩의 공동 조사를 기반으로 전 세계 도시 기후변화 대비책을 분석한 ‘기후대응을 위한 도시의 재발견: 지속가능한 삶의 공간으로 전환’(Urban rethink: Tackling climate change in cities) 보고서 국문본을 발간했다.

딜로이트-소트랩 공동 서베이는 지난해 12월 67개국 200개 도시 지도자 200명과 20개 도시의 시민 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분석 보고서는 전 세계 도시들이 탄소배출량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진행하는 활동을 심층 분석했다. 

특히 이번 분석은 C40 도시 기후 리더십 그룹(C40 그룹)이 제시하는 기후행동 계획 프레임워크를 참조했다. C40 그룹이 실행하고 점검하고 있는 ▲탄소중립 목표 달성 ▲환경 회복력 강화 ▲기후 거버넌스 개선 ▲기후평등 실현을 위해 전 세계 도시들이 추진 중인 활동들과 그 결과를 확인했다.

최우선 과제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지목

‘향후 5년간 우리 도시가 직면하게 될 가장 큰 과제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도시 지도자(94%)와 시민(54%)들은 모두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을 1순위로 지목했다. 

시민들은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친환경 교통수단 증대 및 도시 정부의 친환경 지속가능 정책 노력, 관련 인프라 확대 등을 요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도시 지도자들은 넷제로 및 탄소중립을 주요 목표로 인식했음에도 불구하고 적극적 목표로 설정한 도시는 드물었다. 도시 지도자들 중 2050년 혹은 그 이후에야 넷제로 및 탄소중립을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는 응답이 약 80%에 달했다. 도시 지도자들은 목표 달성에 대해 낙관적인 태도를 견지했지만 다른 독립적인 분석 보고서인 탄소 정보공개 프로젝트(CDP)는 낙관론적 편향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대륙별 넷제로 및 탄소중립 목표 달성 진전 상황을 보면 유럽(넷제로 74%, 탄소중립 84%)의 도시들이 넷제로와 탄소중립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 사례로 프랑스 파리는 시민들의 생활권에 필요한 모든 요소들을 걷거나 자전거, 대중교통을 이용해 15분 내 접근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는 15분 도시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또한 포르투갈 리스본은 라이프 렁스(LIFE LUNGS)라는 기후 적응 전략을 통해 그린 인프라 조성과 열섬 현상으로 인한 기온 상승을 방지하는 도시 환경 회복력 강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넷제로 및 탄소중립 목표 달성 노력이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이 지역 도시 지도자의 절반 미만인 45%가 목표 달성이 양호하거나 우수하다고 응답했다. 이는 모든 지역들 중에서 가장 낮은 것이다. 또한 아태지역 도시 지도자의 38%만이 청정 및 재생 에너지 목표 달성이 양호하거나 우수하다고 답해 중남미 다음으로 낮았다.

환경 회복력 강화 위해 첨단기술 도입한 도시는 30%에 불과

기후변화가 야기한 문제를 도시가 자체적으로 회복하는 환경 회복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인식도 높게 나타났다. 도시 지도자들이 응답한 환경 회복력 강화를 위한 요소는 ▲대기, 소음, 수질 등 환경오염 감축(87%) ▲홍수(74%) ▲물 부족(73%) ▲도시 열섬 효과(45%) 순으로 나타났다. 

이를 위해 상당수 도시들은 수질, 대기질, 기온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기술 솔루션 투자와 대기오염 해결을 위한 도시 버스, 전기 및 하이브리드 등 대중교통 및 지속가능한 개인 교통 수단을 증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동차 없는 거리를 목표로 도시 모빌리티 인프라를 구축한 덴마크 코펜하겐이 대표적 사례다. 코펜하겐의 1일 자전거 이용자는 약 4만명으로 전 세계 최고 수준이며 시민의 45%가 자전거로 통근한다. 또한 대중교통 비용은 한달 소득의 1.83%에 불과할 정도로 저렴하고 모든 전철 시스템이 IEC 62290-1 무인운전 표준에 따른 레벨 3~4 수준으로 자동화된 상태다. 

하지만 전 세계 상당수 도시들이 첨단기술 도입이 문제 해결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조사에 참여한 도시들 중 도시 환경 관리 시스템에 투자하고 있는 곳은 30%에 그쳤다.

민관 협력 등 기후 거버넌스 개선 필요 

기후평등 실현을 포함해 청정 계획 수립과 민관 협력 등 해결해야 될 과제로 남아 있는 상황이다. 우선 도시 지도자들은 내·외부 협력 강화를 위한 기후 거버넌스 수립해야 된다. 이와 함께 민간 부문의 지속가능한 관리 방식을 도입해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 나아가 도시에서 소비되는 탄소를 기반으로 개인과 기업, 정부 모두에 이점이 되는 감축 목표를 수립해야 한다. 

공공장소의 녹지 확장을 통한 시민들의 삶의 질 개선, 친환경 모빌리티 전환 등 구체적 그린 설계를 통해 도시 설계자들의 기존 도시의 생태 상황과 최종 목표에 대한 이해를 함양해야 한다는 것이다.

딜라이트 보고서는 “이와 함께 기후평등 실현을 위해 지역사회 참여를 유도하고 이들의 니즈를 파악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여기에 도시 지도자들은 데이터 및 애널리틱스를 활용해 광범위하고 다양한 데이터세트 분석 능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