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유리 안테나로 '바퀴 달린 스마트폰' 만든다
LG전자, 유리 안테나로 '바퀴 달린 스마트폰' 만든다
  • 정석규 기자
  • 승인 2023.12.18 13: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고뱅 세큐리트'와 협력...샤크핀 대체 안테나 선보여
LG전자가 글로벌 자동차 유리업체 생고뱅 세큐리트(Saint-Gobain Sekurit)와 협업해 차세대 차량용 투명 안테나를 선보인다. 사진=LG전자

[이지경제=정석규 기자] LG전자가 글로벌 자동차 유리업체 생고뱅 세큐리트(Saint-Gobain Sekurit)와 협업해 차세대 차량용 투명 안테나를 선보인다.

18일 LG전자에 따르면 내년 1월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4에서 투명 안테나를 완성차 기업 고객들에게 선보인다.

투명 안테나는 유리에 적용하는 투명한 필름 타입 안테나다. 다양한 유리 및 자동차 디자인에 적용할 수 있도록 모듈화된 부착용(on-glass)과 삽입용(in-glass) 두 종류다.

투명 안테나는 전기차와 자율주행 확대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로 전환하는 자동차 시장에서 새로운 통신 기술 솔루션으로 주목받는다.

유리에 적용하는 방식인 투명 안테나는 기존 샤크핀(Shark-fin) 안테나와 달리 차량의 여러 유리 면에 부착할 수 있는 확장성이 강점이다.

사이즈는 완성차 고객사의 요구에 따라 조절할 수 있다. 또 샤크핀 안테나와 같은 돌출 부위가 없어 심리스(seamless)한 차량의 곡선 디자인을 완성하는 것도 눈길을 끈다. 글라스 루프에도 적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5G, 위성통신, GPS 등 다양한 통신을 지원하고 늘어난 통신량을 커버해 끊김 없이 연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혁신적인 투명 안테나를 앞세워 차량용 안테나 시장에 진출함으로써 텔레매틱스를 비롯한 차량용 통신부품 분야에서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사업을 보다 확대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은석현 LG전자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은 "투명 안테나와 같은 신기술을 선도적으로 개발해 텔레매틱스를 비롯한 전장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자동차는 '바퀴 달린 스마트폰'이라고 일컬어질 만큼 다양한 컨텐츠를 즐길 수 있는 소프트웨어 중심의 'SDV(Software Defined Vehicle)'로 발전하고 있다. 첨단 기술이 집약된 개인 공간으로 변모하면서 실시간으로 대용량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통신 환경이 요구된다.

LG전자는 투명 안테나를 개발하며 안테나 패턴을 투명하게 만드는 설계 기술, 투명 전극 소재 기술 등 80여 건의 특허를 획득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레티지 애널리틱스 발표자료를 토대로 한 자체 추정치에 따르면 LG전자는 차량용 통신모듈인 텔레매틱스 시장에서 올 3분기 기준 글로벌 점유율 1위(23.8%)를 차지했다.

생고뱅 세큐리트는 세계적인 프랑스 유리 전문 기업 생고뱅 그룹에서 자동차용 고성능 유리를 담당하고 있다.

생고뱅 세큐리트와 투명 안테나를 유리에 적용하는 공정 프로세스를 구축해 제품의 완성도도 높였다.

티보 하이츠 생고뱅 세큐리트 이노베이션 및 R&D 총괄은 "글로벌 전장 부품 선도 기업인 LG전자와 협력해 차량 통신의 발전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정석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