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복지재단, 에너지취약층에 난방비 8억5천만원 지원
KT&G복지재단, 에너지취약층에 난방비 8억5천만원 지원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1.19 1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 3천400여 세대에 난방 연료·도시가스비 등 지원
KT&G복지재단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 사진=KT&G
KT&G복지재단이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에 나섰다. 사진=KT&G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KT&G복지재단이 겨울철 난방비로 어려움을 겪는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해 총 8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KT&G복지재단은 올해 한파와 급등한 난방비로 연료비 부담이 가중된 저소득층의 고충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해 연말부터 서울과 수도권 지역의 에너지 취약계층 3400여 세대에 난방비를 지원해 오고 있다. 선정된 수혜자들은 오늘 3월까지 세대 당 25만원의 난방비를 지원받는다.

KT&G복지재단은 에너지 취약계층에 난방 연료와 도시가스비를 매년 지급해오고 있다. 

2005년부터 올해까지 20년째 이어오고 있는 취약계층 지원사업 중 하나다. 이번까지 포함해 누적 지원 금액은 약 123억7000만원에 달한다.

KT&G복지재단 관계자는 “최근 전기와 가스료 등 난방비 상승 등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소외계층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통해 어려운 이웃들에 대한 나눔 활동을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KT&G복지재단은 지역사회와 소통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KT&G가 2003년 설립한 재단이다. 

특히 저소득 소외계층과 사회복지시설 지원을 통해 어려운 이웃과 지역사회에 나눔을 실천하며 사회문제 해결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전국 8개 복지센터를 통해 지역 밀착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