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해 사태’로 수출입 기업 10곳 중 7곳 물류 애로
‘홍해 사태’로 수출입 기업 10곳 중 7곳 물류 애로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1.30 16: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협, ‘홍해·파나마 물류 리스크 진단 및 대응 세미나’ 개최 
​​​​​​​가장 큰 애로는 ‘운임 인상’...“최소 한달전 선복 예약 권장”
김고현 무협 전무가 ‘홍해·파나마 물류 리스크 진단 및 대응 세미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무역협회
김고현 무협 전무가 ‘홍해·파나마 물류 리스크 진단 및 대응 세미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무역협회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최근 후티 반군의 민간 선박 공격과 파나마 지역 가뭄으로 세계 양대 운하(수에즈·파나마 운하) 통항 차질이 발생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수출입 기업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무역협회(KITA) 설문조사 결과 국내기업의 상황을 파악한 결과 응답기업의 74.6%가 홍해 사태로 물류 애로를 겪고 있었다. 해당 지역 선박 운항수가 크게 감소해서다.

파나마운항청은 해당지역의 일일 통한 제한 선박 수는 지난해 7월 32척에서 연말 22척까지 축소됐으며, 올해 2월에는 18척으로 더욱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우리 기업들이 겪고 있는 주요 물류 애로는 운임 인상(44.3%)이 가장 높았다. 다음은 운송 지연(24.1%),선복 확보 어려움(20.2%), 컨테이너 확보 어려움(11.4%) 순이었다.

A사의 경우 급격한 해상운임 인상으로 인해 수출 제조원가 상승에 원인이 돼 기존 바이어와 계약된 제품 가격으로 납품하는데 어려움이 많다고 답했다.

프랑스로 제품을 수출하고 있는 B사는 운송지연으로 고객사로부터 항공 운송을 요구받고 있으며 해당 물량 항공 발송 시는 큰 타격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C사는 희망봉 우회로 납기가 당초 예상보다 1주일 정도 늦어져 바이어와의 대금 결제가 지연되는 사태가 발생했다고 호소했다.

이에 따라 무협은 이날 우리 수출입 기업들의 해당 지역 물류 애로를 해소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홍해·파나마 물류 리스크 진단 및 대응 세미나’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수출입 기업 200여개사가 참석했다.

세미나 발표자로는 LX판토스, 람세스물류 등 국내 주요 물류기업 담당자가 나서 홍해 사태 물류 리스크 진단 및 대응방안 등을 설명했다.

황규영 LX판토스 팀장은 “최근 양대 운하 리스크로 인해 해운시장이 일시적인 공급 부족 및 운임급등에 시달리고 있으며 해운물류 기업의 대응 능력은 기업의 경쟁력을 넘어 생존을 좌우하는 요소가 됐다”며 “양대 운하 리스크로 인한 선박 공급 부족 영향 및 향후 시나리오 점검을 통해 우리 수출입 기업이 대응 전략을 마련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황 팀장은 “현지 안전재고 확보와 최소 한 달 전 선복 예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고현 무협 전무는 “홍해 사태로 인한 물류 리스크를 진단하고 우리 수출입 기업들이 선제적인 대응방법을 모색해야 할 때”라면서 “협회는 산업부, 해수부 및 주요 선사 등과 협력해 우리 기업들이 안정적으로 선복을 확보할 수 있는 지원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