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한-칠레 투자개발사업 강화
국토부, 한-칠레 투자개발사업 강화
  • 최준 기자
  • 승인 2024.03.15 15: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우 장관, 칠레 공공사업부 장관 만나 실질 협력사업 적극 지원
사진=국토교통부
사진=국토교통부

[이지경제=최준 기자] 국토교통부는 박상우 국토부 장관이 15일 오전 국토발전전시관에서 제시카 테레사 로페즈 사피에 칠레 공공사업부 장관과 만나 칠레 주요 투자개발형(PPP) 프로젝트에 우리기업 참여 확대 등 인프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면담은 칠레 정부의 주요 PPP 프로젝트 소개 및 한국 측 참여를 촉진하기 위해 방한한 제시카 로페즈 칠레 공공사업부 장관의 적극적인 요청으로 마련됐으며 마티아스 프랑케 슈나바흐 주한 칠레대사도 동석했다.

박 장관은 “칠레는 우리나라가 최초로 FTA를 체결한 국가로 이후 양국 교역량이 5배 증가하는 등 중요한 경제협력국이며 현재 우리기업이 칠레 최대 국책사업인 차카오 교량 건설에 참여하는 등 양국 간 인프라 협력이 공고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우리 건설산업은 도급 위주에서 투자개발형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해 나가는 과정으로 다양한 PPP프로젝트를 계획하고 있는 칠레가 중요한 인프라 협력대상국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시카 로페즈 장관은 “양국 간 공동프로젝트 발굴, 타당성조사 등 사업초기 정부 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는 제안에 감사를 표한다”며 “특히 우수한 기술력과 자금조달능력을 보유한 한국기업들은 칠레 현지에서도 오랜기간 건설 경험을 축적하고 신뢰를 확보한 최적의 협력 파트너”라고 말했다.

이어 “양국 간 협력강화를 기반으로 민간기업들이 다양한 PPP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