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빚투’ 경고…“감내 어려운 손실 가능성”
이주열, ‘빚투’ 경고…“감내 어려운 손실 가능성”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1.15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주식시장 과열 양상에 따른 ‘빚투(빚내서 투자하기)’ 열풍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이 총재는 15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증시에 대해 우려하는 것은 소위 빚투 등 과도한 레버리지에 기반한 투자 확대”라며 “빚투로 인해 가격 조정에 따라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의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주가 조정 가능성에 유의하고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며 “다만 어느 정도 자산 가격 조정이 일어나더라도 현재 금융시스템의 전반적인 복원력을 우려할 정도는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급증한 가계부채에 대해서는 “지난해 가계부채가 많이 늘었지만, 단기적으로 보면 금리가 이전보다 낮아졌고 대출도 평균 만기가 이전 대비 길어져 가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낮아졌다”며 “부실 위험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지만, 현시점에서 가계부채의 부실이 많이 늘어날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