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홀딩스, 친환경차 사후시장 선점 노려…제이카와 맞손
한라홀딩스, 친환경차 사후시장 선점 노려…제이카와 맞손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1.10.03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른쪽부터)최경선 대표이사와 제이카 강오순 대표이사가 MOU를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라홀딩스
(오른쪽부터)최경선 대표이사와 제이카 강오순 대표이사가 MOU를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라홀딩스

[이지경제=정수남 기자] (주)한라홀딩스가 (주)제이카와 손잡고 전기자동차(EV)와 하이브리드차(HEV) 등 친환경차의 사후서비스(AS) 시장을 선점한다.

양사는 이를 위해 ‘친환경차 애프터마켓 사업’ 양해각서(MOU)를 최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한라홀딩스는 이에 따라 제이카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하며, 카셰어링 플랫폼 시장에서 EV, HEV 등의 AS 사업확대에 주력한다.

제이카는 국내 유일의 친환경차 셰어링 플랫폼 기업이다. 제이카는 현대차, 기아차. 현대기술투자 등 친환경차 기업에 투자하고 있으며, EV, HEV, 수소차 등 다양한 친환경차를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제이카의 친환경차 전문정비 인프라와 네트워크 등도 갖췄다.

한라홀딩스는 상반기에 신사업 전문조직 WG캠퍼스를 설립하고 친환경차 AS시장 확대를 꾀하고 있다.

한라홀딩스 최경선 대표이사는 “배터리 분리막 전문기업 WCP 투자에 이어 친환경차 셰어링 노하우를 축적한 제이카와 전략적으로 협업하게 됐다. 향후 한라홀딩스는 모빌리티 애프터마켓 사업 확대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수남 기자 perec@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