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상품 위험예측 품질안전관리시스템 구축
CU, 상품 위험예측 품질안전관리시스템 구축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1.10.06 13: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질 검사 결과부터 제조사 이력까지 한 번에 조회·관리
​​​​​​​BGF리테일·식약처 이중검증…안전 제고·협력사 부담↓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CU가 고객들을 위해 더 까다로워진다.

BGF리테일은 업계 최초로 ‘품질안전관리시스템( QSS)’을 도입하고 상품 입점부터 판매까지 물 샐 틈 없는 상품 안전망을 구축한다. 사진=BGF리테일
BGF리테일은 업계 최초로 ‘품질안전관리시스템(QSS)’을 도입하고 상품 입점부터 판매까지 물 샐 틈 없는 상품 안전망을 구축한다. 사진=BGF리테일

6일 BGF리테일은 업계 최초로 ‘품질안전관리시스템(QSS)’을 도입하고 상품 입점부터 판매까지 물 샐 틈 없는 상품 안전망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QSS는 BGF리테일이 30여년간 쌓아온 제조사 및 상품의 품질 데이터와 식약처의 공공데이터가 결합된 빅데이터 시스템이다. CU에서 판매되는 상품의 잠재적 리스크를 예측하고 품질을 관리하는 핵심 도구로 사용된다.

BGF리테일에 따르면 기존에는 상품의 품질 정보가 분산 관리됐기 때문에 같은 제조사 상품이라도 품질 수준을 참고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  QSS 구축을 통해 CU는 업계 최초로 수백만 개에 이르는 상품 품질 정보들을 일원화해 유관부서가 한 자리에서 품질 정보를 유기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제조사가 새로운 상품의 입점을 제안하면 CU는 해당 제조사가 과거에 납품했거나 현재 납품 중인 모든 상품에 대한 품질 심사 및 검사 이력을 QSS에서 한 번에 조회한다.  

동시에 식약처 공공데이터에서도 해당 상품의 제조사가 받았던 행정처분 정보, 판매 중지 히스토리 등을 조회해 신뢰할 수 있는 제조사인지 일차적인 판단을 진행한다.

이 과정을 모두 통과하면 입점 희망 상품에 대한 제조사 현장 심사와 품질 검사가 진행된다. 진행 과정과 결과도 QSS에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책임자가 검사 결과를 최종 확인하고 QSS에서 승인을 해야 비로소 상품 운영이 가능해진다.

CU의 PB 상품을 생산하는 중소협력사에서도 QSS 도입을 반기고 있다. QSS 구축으로 품질 관리 및 감독에 따르는 부담을 덜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협력사의 자체 역량도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박형식 BGF리테일 QC팀장은 “고객의 안전과 직결되는 상품 품질만은 절대 타협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가지고 입점하는 모든 상품들을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BGF리테일은 QSS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여 체계적이고 물 샐 틈 없는 촘촘한 관리망으로 고객에게 신뢰 받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